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K-디바이스 美서 통했다"… 에이피알, 8월 매출 '역대 최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글로벌 뷰티테크 기업 에이피알의 8월 미국 잠정 매출이 64억원으로 역대 최대 월간 매출을 기록했다. /사진=에이피알
글로벌 뷰티테크 기업 에이피알이 메디큐브 성장세를 타고 미국에서 역대 최대 월간 매출을 기록했다.

에이피알은 8월 미국 매출이 64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역대 최대 미국 월간 매출 기록이다. 이전 최고 기록은 지난해 12월 기록한 50억원으로 8개월 만에 또다시 신기록을 세웠다. 특히 메디큐브의 미국 월 평균 매출은 올해 30억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에이피알 측은 "8월 실적은 최종 결산 내역에 따라 일부 매출이 이월될 것을 감안하더라도 신기록 경신에는 무리가 없을 만큼 높은 수치"라며 "현재 미국에서는 브랜드 메디큐브와 에이프릴스킨의 제품들이 판매되고 있는데 이중 화장품과 에이지알(AGE-R) 뷰티 디바이스를 통합한 메디큐브 브랜드의 가파른 매출 상승이 전체 실적을 견인했다"고 설명했다.

가장 인기가 높은 제품은 뷰티 디바이스 '부스터힐러'다. 부스터 힐러는 지난해 9월 미국 시장에서 '부스터-H'(Booster-H) 라는 이름으로 첫 선을 보인 이후 빠르게 인기를 모으고 있다. 지난 7월 아마존 프라임데이 행사에서는 뷰티 디바이스 초도 물량이 이틀 만에 완판됐다. 또한 팝스타 저스틴 비버의 부인으로 유명 셀럽이자 인플루언서인 헤일리 비버의 사용 인증이 이어지면서 주목을 받았다. 화장품(코스메틱) 라인의 인기도 높아지면서 콜라겐 라인과 제로라인의 제품 판매도 급증하고 있다.

하반기에는 추수감사절부터 블랙프라이데이와 사이버먼데이까지 이어지는 미국 최대 소비 시즌을 앞두고 있는 만큼 11~12월 실적도 성장세가 기대된다.

에이피알 관계자는 "에이피알의 미국 매출 성장에는 K-뷰티의 높은 인기를 발판으로 현지에서 전개한 적극적인 컨텐츠 마케팅과 온라인 자사몰 바깥으로 확장 중인 판매 채널 다변화가 효과적이었다"며 "성공적인 연말 소비시즌 프로모션을 통해 미국 연간 매출 실적 역시 경신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조승예 [email protected]  |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부 유통팀 조승예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