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떠그클럽 이어 '다크룸 스튜디오'까지… 갤러리아, 팝업 성지 노린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갤러리아백화점이 다크룸 스튜디오 팝업스토어를 진행한다. 사진은 다크룸스튜디오 단독 상품. /사진제공=갤러리아백화점
갤러리아가 국내 신진 브랜드 등용문 역할을 자처한다.

갤러리아백화점은 명품관에서 오는 8일부터 16일까지 '다크룸 스튜디오' 팝업스토어를 선보인다고 6일 밝혔다.

다크룸 스튜디오는 래퍼 사이먼 도미닉, 디자이너 정용목, 김용진과 타투이스트 겸 모델 한승재가 전개하는 브랜드다. 다크룸 스튜디오의 제품은 '暗室(암실)'과 'DARKR8M(DARKROOM)' 시그니처 로고가 특징이다.

이번 팝업스토어는 다크룸 스튜디오 브랜드로 선보이는 최초 팝업이다. 갤러리아 팝업을 기념해 선발매 및 단독 협업 상품을 판매한다. 팝업 첫 주말에는 다크룸 스튜디오 2023년 봄·여름 컬렉션을 갤러리아에서 최초로 공개한다. 오는 14일부터 3일간 갤러리아 웨스트를 의미하는 '西管 GALLERIA'를 로고로 활용한 모자, 후드 티셔츠 등 한정 상품 5종을 선보인다.

올해 갤러리아는 국내 신진 디자이너 팝업을 공격적으로 선보이고 있다. 지난 1월 진행했던 '떠그클럽' 팝업은 국내 디자이너 브랜드로 오픈런(매장 문을 열자마자 달려가는 것)이 나타나며 화제가 됐다. 팝업 기간 일평균 매출 1400만원을 기록하며 해외 명품 브랜드와도 견줄만한 성과를 보였다.

2월에 진행한 '언더마이카' 팝업도 반응이 좋았다. 3일간 1억4000만원의 매출 성과와 더불어 갤러리아 전용 단독 상품은 리셀 플랫폼에서 발매가 대비 약 2배에 거래되고 있다.

한화갤러리아 관계자는 "젊은 세대들만의 개성을 표현할 수 있는 브랜드 수요가 지속 증가하는 추세"라며 "앞으로도 젊은 고객들이 유입될 수 있는 브랜드를 선보일 것"이라 말했다.
연희진 toyo@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유통팀 연희진입니다. 성실하고 꼼꼼하게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