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우아한형제들, 지난해 흑자전환 성공… 영업익 4241억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달의민족 운영사 우아한형제들이 지난해 매출 2조9471억원, 영업이익 4241억원을 기록했다. /사진제공=우아한형제들
배달의민족(이하 배민) 운영사 우아한형제들이 지난해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31일 우아한형제들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연결 기준 매출은 2조9471억원, 영업이익은 4241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대비 매출은 47% 증가했고 영업익은 흑자로 전환했다. 2021년 우아한형제들은 757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한 바 있다.

우아한형제들이 지난해 호실적을 기록한 원인은 크게 세 가지로 꼽힌다. 먼저 3년여간 지속된 팬데믹(세계적 감염병 대유행)에 배달 수요가 급증하면서 매출 성장을 견인했다.

우아한형제들에 따르면 배민 입점 식당 수는 2019년 말 13만6000여곳에서 지난해 말 기준 30만여곳으로 2배 이상 늘었다. 입점 식당 수가 늘면서 배민의 주력 사업 상품인 '울트라콜' 광고 수입이 늘어난 것.

수익성 개선은 프로모션 축소의 결과로 분석된다. 배민은 자체 단건배달(배달원 1명이 주문 1건을 처리하는 방식) 서비스인 '배민1'을 운영하고 있다. 배민1은 10개월 가까이 프로모션이 적용돼 주문이 늘수록 적자가 커지는 구조였다. 배민은 지난해 배민1의 프로모션을 종료하면서 서비스 요금체계를 개편했다.

업계 1위인 배민이 엔데믹(풍토병화) 영향을 상대적으로 덜 받은 점도 호실적에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보인다. 빅데이터 전문기업 TDI에 따르면 배민의 월활성사용자(MAU)는 사회적거리두기 완화 직전인 지난해 4월 2082만명에서 8월 2067만명으로 0.6%(14만명) 감소하며 선방했다.

배민의 흑자전환은 예견된 상황이었다. 757억원의 적자를 낸 2021년에는 김봉진 의장의 주식 증여 비용(약 1000억원)이 일회성 비용으로 반영됐기 때문이다. 다만 지난해 성장의 상당 부분이 팬데믹 영향이었던 만큼 올해도 배민이 흑자 기조를 유지할 수 있을 것인지는 불투명하다는 평가가 나온다.
연희진 toyo@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유통팀 연희진입니다. 성실하고 꼼꼼하게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