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GS리테일, 물가잡기 나선다… 편의점+슈퍼 '초특가' 행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GS리테일이 운영하는 오프라인 채널 GS25와 GS더프레시가 물가 안정에 기여하기 위해 초특가 행사에 나선다.

프랜차이즈 편의점 GS25는 치솟는 물가에 대응하기 위해 총 100만여 수량의 필수 먹거리를 준비한 물가안정 '실속 픽(PICK)' 기획상품 판매를 진행한다고 29일 밝혔다. GS25는 오는 31일부터 순차적으로 초특가 쌀, 계란, 사과, 대패 삼겹살 등을 전국 각 매장에서 판매한다.

이번에 진행되는 GS25 초특가 행사 상품은 ▲상록수쌀3㎏(9500원) ▲신선란15입(4000원) ▲산지애 착한사과1㎏(3900원) ▲대패삼겹살(9900원) ▲양념돼지구이300g(12500원) ▲반건조오징어50g(6900원) 등이다.

특히 상등미로 엄선된 상록수쌀3㎏은 초저가 임은 물론 최근 소가구, 근거리 쇼핑의 트렌드를 적극 반영한 쌀로, 1인분 한끼(150g)로 환산 시 20끼니에 해당해 1~2인 가구의 수요에 가장 적합한 상품이다. 또한 신선란 15구 상품도 15구 당 가격 비교 시 최저가에 가깝다. 여기에 통신사 할인 (KT, 유플러스 5~10%)이 더해지면 6종 모두 더욱 저렴한 가격으로 구매가 가능하다.

GS리테일의 슈퍼마켓 GS더프레시도 치솟는 물가와 장바구니 안정을 위해 '실속 PICK' 이라는 테마로 '수입 과일 대축제'를 비롯해 '5대 채소 기획전', 한우 투뿔런' 등 다채로운 행사를 진행한다.

오는 29일부터 4월4일까지 7일간 전국 GS더프레시에서 진행하는 수입 과일 모음전은 맛과 품질이 우수한 최저가 과일 공급에 초점을 맞췄다. 균일가 모음전을 진행하는 상품은 ▲블랙라벨오렌지 12개 9800원 ▲봄철 나들이 수요가 많은 간단하게 먹기 좋은 바나나 3980 ▲마음대로 골라먹는 수입포도 9800원 등이다. 특히 블랙라벨오렌지는 사전 계약 물량 직수입을 통해 가격은 낮추고 당도는 12브릭스(Brix) 이상 상품만 판매한다.

최고 등급 한우도 반값에 판매한다. 만우절인 4월1일 하루만 진행되는 이번 '뚜뿔런' 행사는 최고 등급 한우 등심 300g 상품을 1만9800원, 정상가의 반값으로 판매한다.

김재순 GS리테일 편의점 신선팀장은 "편의점인 GS25가 꼭 필요한 먹거리 신선상품 6종을 과감하게 도입한 것은 모든 물가가 치솟고 있지만 편의점 신선상품의 물가는 오히려 저렴하다는 역발상 운영을 선보이기 위함이다"며 "GS25 뿐만 아니라 GS더프레시도 신선 상품에 대한 물가 대응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조승예 csysy24@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부 유통팀 조승예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