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탐방우리들의 주변이야기, 이렇게하면 어떨까요? 성공과 실패의 노하우를 알려 드립니다.

'GS 오너 4세' 허서홍 부사장, 주식 1만2579주 장내 매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GS 허서홍 부사장이 GS 주식을 추가 매입해 지분율이 2.07%로 늘어났다. /사진=GS
GS그룹 오너 4세 GS 허서홍 부사장이 지분 확대에 나섰다.

23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허서홍 GS 부사장은 지난 21일과 22일 장내매수를 통해 GS 주식1만2579주를 취득했다.

허 부사장의 보유 주식수는 기존 195만8800주에서 196만1379주로 증가했다. 지분율은 2.07%로 늘어났다. 허 부사장은 오너일가 4세 중 유일하게 GS에서 근무하고 있으며 지분도 꾸준히 확대하고 있다.

허 부사장은 허광수 삼양인터내셔널 회장의 장남이자 허태수 GS그룹 회장의 5촌 조카다. 현재 GS에서 미래사업팀장을 맡고 있다. GS그룹의 바이오 신사업을 위한 휴젤 인수를 주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GS는 허창수 GS그룹 명예회장을 포함해 특수관계인이 48명에 달한다. 허용수 GS에너지 대표가 5.16%로 가장 많은 지분을 보유하고 있고 허창수 회장(4.66%)로 허준홍 삼양통상 대표(2.96%) 허세홍 GS칼텍스 대표(2.32%) 허연수 GS리테일 부회장(2.21%) 허광수 삼양인터내셔널 회장(2.15%) 허승조 전 GS리테일 부회장(2.12%) 허태수 GS 회장(2.08%) 허경수 코스모그룹 회장(2.07%) 순이다.
조승예 csysy24@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부 유통팀 조승예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