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SBA 서울산업진흥원, 일하고 싶은 중소기업 위한 지원나서

서울시 4개 자치구와 MOU 체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BA와 구청장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대면 업무협약식을 가졌다.(SBA 제공)
서울시 중소기업 지원기관 서울산업진흥원(SBA, 대표이사 김현우)는 일하고 싶은 중소기업 조성과 서울 중소기업 근로자 복지 향상을 위해 '강서구', '구로구', '금천구', '서초구'와의 업무협약(MOU)을 지난 3월 20일에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대외 협력 체계 구축을 통해 서울시 중소기업 근로자의 복지 향상과 고용 안정을 지원하여 '일하고 싶은 중소기업'을 확대 조성하는 것이 주요 목적이다. 해당 업무협약을 기반으로 SBA-자치구-중소기업 간 공동 협력을 통해 사업비를 매칭하여 중소기업 근로자의 복지를 지원할 예정이다.

협약 체결 자치구 소재의 중소기업은 SBA의 대표적인 고용지원 사업인 '서울기업 복지몰'과 '서울기업 워케이션 프로젝트' 참여 시 타 자치구 소재 중소기업보다 낮은 기업 자부담금으로 참여할 수 있어, 복지 비용 부담이 큰 중소기업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다.

또한 서울산업진흥원에서는 중소기업 근로자의 편의성 제고와 이용 서비스 확대를 위해 작년도에 운영한 '서울기업 복지더하기'와 '서울기업 근로자 건강증진 프로젝트'를 통합하여 '2023년 서울기업 복지몰'을 기획하였으며, 3월 말부터 참여 기업을 선착순으로 모집할 계획이다.

'2023년 서울기업 복지몰'은 참여 재직자 1인당 55~60만원 상당의 복지포인트를 제공하며, SK엠앤서비스에서 구축한 자체 복지 플랫폼에서 ▲건강검진 ▲자기계발 ▲문화·여가 ▲여행·숙박 ▲생활편의 등 근로자가 선호하는 복지 항목을 이용할 수 있다.

서울산업진흥원 김현우 대표이사는 "서울기업 복지몰을 통해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중소기업 근로자에게 맞춤형 복지포인트 등 복지 혜택을 제공하고자 하며, 이를 통해 서울시 중소기업 내 선택적 복지제도가 정착해 나가길 기원한다."며 "SBA는 앞으로도 일하고 싶은 중소기업 조성과 서울 중소기업 근로자 복지 향상에 기여하고자 노력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