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세븐일레븐, 폐플라스틱 재활용 나선다… '테라블록'과 사업 협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세븐일레븐은 폐플라스틱 분해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스타트업 '테라블록'과 함께 물류센터 내 폐플라스틱 재활용 사업을 전개한다. /사진=세븐일레븐
편의점 세븐일레븐이 유망 스타트업과 함께 폐플라스틱 재활용 사업에 나선다.

세븐일레븐은 폐플라스틱 분해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스타트업 '테라블록'과 함께 물류센터 내 폐플라스틱 재활용 사업을 전개한다고 21일 밝혔다.

테라블록은 지난해 10월 세븐일레븐이 롯데벤처스,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과 함께 실력있는 스타트업 파트너사를 발굴하기 위해 마련한 '유통플랫폼 혁신 오픈스테이지'에서 우수한 성적을 받아 세븐일레븐의 ESG 파트너사로 선정됐다.

테라블록은 고분자로 중합되어 있는 PET(폴리에스테르)를 중합 이전 원료인 TPA(테레프탈신)과 EG(에틸렌글리콜)로 다시 되돌리는 '해중합'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해중합 기술을 활용하면 유색이나 혼합물이 있는 PET도 재활용할 수 있어 폐플라스틱의 재활용율을 크게 높일 수 있다.

테라블록의 해중합 기술은 저온 상태에서 반응시간이 짧고 금속 촉매를 사용하지 않아 기존 해중합 기술보다 온실가스를 90% 감소시킬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테라블록에서 해중합 처리된 재생원료인 TPA는 99% 순도를 자랑하며 재활용률도 97%에 이른다.

세븐일레븐과 테라블록의 폐플라스틱 재활용 사업은 세븐일레븐 물류센터에서 발생한 폐PET를 테라블록이 수거한 후 해중합 기술로 재활용 가능한 TPA로 되돌려 플라스틱 제조업체 등에 판매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번 공동 사업으로 세븐일레븐은 물류센터에서 발생하는 폐PET 처리 비용을 절감할 수 있고 테라블록은 수거한 폐PET에서 나온 TPA 판매를 통해 수익을 얻을 수 있다. 무엇보다 사회적 측면에서 폐플라스틱 재활용을 통한 신규 플라스틱 사용량 저감 효과를 얻을 수 있다.

프랜차이즈 편의점 세븐일레븐은 우선 인천 물류센터에서 발생하는 폐플라스틱부터 테라블록을 통해 재활용화하고 전 물류센터로 넓혀갈 방침이다. 세븐일레븐측은 향후 테라블록이 세븐일레븐의 전 물류센터에서 발생한 폐플라스틱을 수거해 재활용화할 경우 연간 약 80톤(t)의 신규 플라스틱 사용량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앞서 세븐일레븐은 지난 2월 점포에서 판매되는 플라스틱 얼음컵 레귤러사이즈를 자체 개발한 친환경 종이얼음컵으로 전면 교체하고 3월 초에는 열분해유 플라스틱 원료인 'C-rPP'를 활용한 친환경 용기 도시락을 출시하는 등 점포 내 신규 플라스틱 사용량 저감에 앞장서고 있다.

또한 지난 12일에는 기존 먹거리 특화 플랫폼 '푸드드림'에 제로웨이스트(Zero waste) 생활용품 코너, 친환경 리빙케어 제품 리필스테이션, 전기이륜차 배터리 공유 시스템 등 친환경 요소를 더한 '푸드드림ECO' 매장을 오픈하며 ESG경영에 나서고 있다.

이윤호 세븐일레븐 DT혁신팀장은 "점포 뿐 아니라 자체 물류센터에서 발생하는 폐플라스틱까지 재활용하는 등 신규 플라스틱 사용량 저감을 위해 전사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앞으로 보다 다양한 방법을 통해 편의점의 신규 플라스틱 사용량을 지속적으로 감소시키겠다"고 말했다.
조승예 csysy24@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부 유통팀 조승예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