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고물가에 긴축 소비! … CU, 2+1보다 1+1 구매 더 늘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요즘 편의점 고객은 원뿔원(1+1)으로 몰린다. 최근 계속되는 물가 인상 속에 짠소비 트렌드가 확산되면서 편의점에서도 2+1 보다 1+1 상품에 대한 수요가 더 커지고 있다.

프랜차이즈 편의점 CU는 이달부터는 근거리 알뜰 장보기 수요를 겨냥해 대용량 생필품을 중심으로 최대 50%까지 할인 판매하는 '이달의 씨유 할인 기획전'도 펼치고 있다. 새롭게 리브랜딩한 CU 알뜰택배는 업계 최초로 2+1 행사도 다음달까지 진행 중이다.

한편, CU가 진행중인 대표 프로모션인 +1 증정 행사의 매출 현황을 분석한 결과, 최근 3년간 행사 상품 중 1+1 상품의 매출 비중이 10%p 이상 증가한 반면, 2+1 행사 상품의 비중은 6%p 가량 감소했다.

CU의 전체 판촉(증정, 할인 등) 행사에서 연도별 +1 증정 상품의 매출 비중 변화를 살펴 보면, 1+1 행사 상품의 비중은 2020년 17.2%, 2021년 21.1%로 증가했고 물가 인상이 본격화된 2022년 27.2%까지 크게 증가한 뒤 올해(1~2월) 29.0%까지 올랐다.

같은 +1 증정 행사이지만 2+1 행사 상품은 상대적으로 감소하는 추세다. 2+1 상품의 연도별 매출 비중은 2020년 67.1%, 2021년 62.7%에서 2022년 57.5%까지 줄었다가 올해 61.4%를 기록했다.

1+1 상품의 매출이 가장 두각을 나타낸 품목은 음료쪽이다. 음료의 1+1 행사 상품 매출 비중은 2020년 8.3%, 2021년 10.8%, 2022년 16.2%, 올해는 16.6%까지 높아졌다. 다른 상품들의 비중이 평균 2~3% 증가한 것에 비하면 가장 높은 증가폭이다.

CU는 고물가 시대에 증정 행사 외에도 상시 초저가 상품과 월별 파격 할인 행사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지난 2021년 업계 최초로 선보인 초특가 PB 득템 시리즈는 지난달 누적 판매량 2천 만개를 돌파했다. 현재, 라면, 즉석밥, 계란, 티슈 등 주요 상품에서 20여 종이 넘는 상품을 운영 중이며 최근에는 일반 제품 대비 약 40% 저렴한 김득템도 내놨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

베스트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