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주총 앞둔 KT&G, 행동주의 펀드와 표 대결 '주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T&G 주주총회에서 행동주의 펀드의 제안이 다수 상정됐다. 사진은 KT&G 사옥./사진=KT&G
KT&G의 주주총회를 앞두고 행동주의 펀드의 공세가 거세지고 있다.

16일 금융감독원 등에 따르면 KT&G는 오는 28일 정기 주주총회에 현금배당, 자사주 소각 및 취득, 사외이사 증원 및 선임 등의 안건을 상정한다.

먼저 현금배당과 관련해 이사회는 주당 5000원, 안다자산운용은 7867원, 플래쉬라이트캐피탈파트너스(FCP)는 1만원을 제안했다.

FCP는 펀드 아그네스를 통해 자사주 소각 및 취득 관련 안건도 상정했다. 15%에 달하는 자기주식을 소각하고 1조2000억원 규모의 자기주식을 취득하라는 제안이다.

사외이사 선임 건에서도 KT&G 이사회와 행동주의 펀드들의 의견이 갈렸다. KT&G는 사외이사를 6명으로 유지하고자 하고 안다자산운용은 8명으로 증원하자는 입장이다. 증원 시 KT&G 측은 김명철·고윤성·임일순을, FCP는 차석용·황우진을, 안다자산운용은 이수형·김도린·박재환을 내세워 8명의 후보가 맞붙을 예정이다.

KGC인삼공사 인적분할 안건은 이번 주주총회 안건에서 빠진다. KGC인삼공사 인적분할 안건을 KT&G 주총에 상정해 달라는 안다자산운용의 가처분 신청을 대전지방법원이 기각했다. 법원은 "인삼사업부문 인적분할의 건은 법률에 위반되거나 회사가 실현할 수 없는 사항으로 이를 의안으로 상정하는 것을 거부한 것은 정당하다"고 판단했다.

KT&G 이사회 측은 "KT&G는 2021년 '중장기 주주환원정책' 발표 후 매년 약 1조원 수준의 환원정책을 충실히 이행해 오고 있다"며 "제안주주 측의 주당 1만원의 배당, 즉 1조2000억원 규모의 배당과 자사주 1조2000억원 규모의 일시 추가 취득 요구는 회사의 미래 성장잠재력을 훼손시킬 우려가 있다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이어 "재선임 후보로 추천된 두 후보자는 풍부한 경험과 탁월한 전문성을 바탕으로 경영진에 대한 감독은 물론 중요한 경영 의사결정을 내리는 데 크게 기여해왔다"며 "제안주주 측에서 추천한 대부분의 후보자는 감사위원 후보로 함께 상정됐음에도 상법상 요구되는 재무전문가 자격을 충족하는지 여부를 확인할 수 없어 감사위원회 본연의 역할 수행에 우려가 있다"는 입장을 보였다.
연희진 toyo@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유통팀 연희진입니다. 성실하고 꼼꼼하게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