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탐방우리들의 주변이야기, 이렇게하면 어떨까요? 성공과 실패의 노하우를 알려 드립니다.

훌랄라참숯바베큐치킨, "다양한 메뉴가 불황에 더 인기"

2023 다시 뛰는 훌랄라참숯바베큐치킨 창업 뜬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바비큐치킨 전문점 '훌랄라참숯바베큐치킨'은 28년 역사의 중견 프랜차이즈 기업인 훌랄라가 전국에 400여 개 점포를 운영하고 있는 브랜드이다. 그동안 많은 바비큐치킨 프랜차이즈가 생겨나고 사라지기를 반복해오는 동안 훌랄라참숯바베큐는 국민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으며 꿋꿋하게 브랜드 자리를 지켜왔다.

작년 하반기부터 엔데믹 시대가 열리면서 창업자들의 문의가 급증하고 있어 또 한 번 과거 창업시장에 스테디셀러 업종으로 인기를 끌었던 숯불바비큐 치킨 창업의 영광을 재현할 수 있을지 기대되고 있다.

창업 트렌드에 따라 훌랄라 가맹본부는 '다시 뛰는 훌랄라'라는 캐치프레이즈로 올해 창업시장의 활기를 불어넣는 다크호스로 부상할 채비를 갖췄다. 대폭적인 창업자 지원 정책도 마련해두면서 생계형 창업 아이템의 대부 역할을 자임하고 나서자 작년부터 성공 창업사례가 속속 등장하고 있는 중이다.

박춘석 점주 (훌랄라치킨 제공)
# 충북 음성군 금왕읍 농협북부지점 인근에서 훌랄라참숯바베큐치킨을 운영하고 있는 박춘석 사장(49)은 부인과 함께 창업한 부부창업 사례다. 박 사장은 20여 년간 건설 및 인테리어 회사 대표를 하다가 건강이 좋지 않아 자영업 창업을 하게 되었다.

시골 읍내 한적한 곳에서도 통할 수 있는 아이템을 찾다가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하지만 경쟁이 치열하지 않는 훌랄라 숯불바비큐 전문점을 선택했다. 훌랄라 소스 맛이 너무 좋고, 훌랄라참숯바베큐의 다양한 메뉴가 불황에 인기 있는 소주 안주로도 재격이라는 확신이 들어서 가맹점 창업을 하게 되었다.

그는 "믿을 만한 장수 중견 프랜차이즈의 가맹점이기 때문에 맛과 메뉴 개발은 본사에 맡기고 본사에서 교육하고 제공하는 매뉴얼대로 점포 운영을 하고 있다"라며, "점포에서는 오로지 고객만족도를 높일 수 있는 서비스에만 신경 쓰는 중"이라고 말했다.

박 사장이 가장 중요시 생각하는 부분은 점포의 청결이다. 읍내 중심가에서 1km 이상 떨어진 다소 외진 곳의 허름한 점포를 얻어서 우선 점포를 예쁘게 꾸미고 매일 청소를 깨끗이 한다. 고객이 멀리서도 가족과 친구, 연인과 찾아올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기 위해서다.

음식의 청결 또한 무엇보다 신경 쓰는 부분이다. 훌랄라참숯바베큐는 일단 한 번 먹어본 고객들에게 맛은 좋기로 소문나 있어서 위생적인 메뉴를 제공하는 것에 심혈을 기울여 하나하나 신경 쓰고 있다.

주방에서 모자, 마스크, 앞치마 등은 기본이고, 튀김기름도 자주 갈고, 훌랄라 메뉴의 인기요인인 소스 맛과 청결 유지를 위해 사전에 소스통을 많이 준비해서 소스통을 매일 갈아주고 있다. 오븐기 위생관리도 철저히 하고 있다.

그는 "내 가족이 먹는다는 마음으로 청결하게 메뉴 준비를 하고 있다"며, "서비스도 푸짐하게 하고, 배달 시간도 잘 지켜 지역 내에서 입소문이 자자하게 퍼져나가는 중"이라고 현지 분위기를 전했다.

박 사장은 "처음 창업할 때는 월평균 200~300만 원 순익만 되면 생활하는데 지장이 없어서 만족한다는 생각으로 시작했는데, 장사가 너무 잘 되니 욕심이 생기기 시작했다"라며, "비록 입지는 안 좋지만 멀리서도 찾아오는 줄 서서 먹는 매장으로 지역 명소로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현재의 영업이익이라면 올 하반기 쯤 가까운 진천 혁신도시에 점포 하나를 더 오픈해서 아내와 각각 하나씩 점포를 운영해나갈 계획"이라고 향후 계획을 밝혔다.

20년 넘게 건설업에 종사하느라 건강이 많이 나빠져, 어렵사리 자영업 창업으로 재기에 성공한 박춘석 사장의 꿈이 이루어져 서민부자의 대열에 합류하기를 기대해 본다.

윤삼자 점주 (훌랄라치킨 제공)

# 서울 지하철 이수역 부근에서 '훌랄라참숯바베큐치킨' 가맹점을 운영하고 있는 윤삼자(여,49) 사장은 모두 성년이 된 세 아들을 잘 키운 억척스런 어머니이자 다자녀 애국자다. 그 와중에 서울의 명문 대학원에서 공부도 마쳤다. 하지만 남편 혼자 벌어서 노후를 대비하기가 벅차 창업에 나섰다.

윤 사장은 "아들 세 명을 다 키우고 나니, 서서히 노후가 걱정되어 가장 안정적인 업종이라 판단하고 장수 프랜차이즈 브랜드 가맹점을 골라 창업했다"고 말했다.

이수역 전통시장인 남성사계시장 부근 이면도로에서 좁은 골목길로 접어들어 위치한 점포는 1층과 2층 합해서 115.5㎡(약 35평) 규모인데 일평균 매출이 150~200만 원 정도 된다. 주변 상권이 잠재고객이 많은 지역이라서 점포의 가시성이 다소 떨어지지만 맛에 자신이 있어서 점포를 결정했는데 예상대로 고객 반응이 매우 좋다는 것이 윤 사장의 전언이다.

그는 "처음 점포를 방문하거나 배달앱으로 처음 주문하는 고객은 있지만 한 번만 방문하거나 배달주문 하는 고객은 없을 정도로 거의 대부분 재방문을 한다"고 고정 고객층이 두텁다고 자랑했다.

윤 사장이 훌랄라를 선택한 이유는 둘째 아들의 강력 추천과 본사의 친절하고 세심한 창업 가이드 덕분이다. 그는 "창업을 결심하고 치킨 프랜차이즈 업종을 물색하다가 평소 자영업에 관심이 많은 둘째 아들이 강력히 훌랄라를 추천해서 최종 결정을 하게 되었다"라며, "프랜차이즈 치킨 브랜드는 거의 모두 검토했었는데, 훌랄라는 본사가 처음부터 가맹점 개설 절차를 밟기보다 맛부터 보게 하는 것이 마음에 들었다"고 말했다. 먹어보니 너무 맛있어서 본사가 맛에 자신이 있었구나 하는 생각을 나중에 하게 되었다고 한다.

윤 사장은 점포 문은 오후 3시에 열고 새벽 3시까지 영업한다. 새벽까지도 고객들에게 친절히 서비스하고 있어서 점점 고정 고객층이 증가하고 있다. 직원 3명이 일하고 있다. 평일보다 주말에 장사가 더 잘 되는 것이 이 점포의 유리한 측면이다. 홀 매출과 배달주문 매출이 6:4 정도로 균형을 이루고 있는 점도 안정적인 수익을 올리는 이유로 꼽힌다. 주 고객도 남녀노소 고른 분포를 이루고 있다.

그는 "지역 고객님들에게 사랑받는 점포가 되는 것이 꿈"이라며, "자식 셋 농사도 성공했는데, 자영업 창업으로 가정 경제에 보탬도 되고, 지역 상권도 활성화시키면서 대박 점포가 되는 것이 향후 목표"라고 강조했다. 2층에는 15명 단체고객도 받을 수 있는 룸도 있어서 본격적인 탈 마스크 시대를 맞아 직장인 단체고객이나 지역 커뮤니티 모임 장소로 활성화시킬 마케팅 전략도 짜고 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