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소주 1병 6000원'되나… "월급 빼고 다 오르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소주와 맥주 판매 가격 인상이 전망되고 있다./사진=CU
소주와 맥주 판매 가격이 올해 인상될 것이란 주장이 제기됐다. 맥주는 세금 인상이 예고됐고 소주는 원부자재 가격 오름세가 지속되면서다. 식당에서 소주 1병당 6000원 가격표가 붙을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19일 기획재정부가 지난달 발표한 '세제 개편 후속 시행령 개정안'에 따르면 오는 4월부터 맥주에 붙는 세금이 지난해보다 리터(ℓ)당 30.5원 올라 885.7원이 된다. 지난해보다(리터당 20.8원) 인상 폭이 커졌다.

맥주에 붙는 세금이 오르면 주류회사의 출고가 인상으로 이어진다. 여기에 원·부자재 가격과 물류비, 전기료 등이 계속 오르고 있는 것도 맥주 출고가 인상 요인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다.

소주 역시 출고가 인상 압박을 받고 있다. 소주는 주세가 인상되는 것은 아니지만 원가 부담이 출고가 인상을 부추기고 있다. 주정 원재료인 타피오카 가격 인상과 주정(에탄올) 제조 과정에 필요한 에너지 가격 상승 등이 원인이다. 소주는 주정에 물과 감미료를 섞어 만든다. 10개 주정 회사가 공급하는 주정을 국내에서 독점 유통하는 대한주정판매는 지난해 주정값을 7.8% 올렸다.

높아진 원·부자재 가격 부담에 주류회사들이 2년 연속 출고가를 인상하면 마트나 식당에서 파는 소주 가격은 더 큰 폭으로 오르게 된다. 실제 지난해 소주 1병당 출고가가 85원가량 오르자 마트와 편의점 판매 가격은 병당 100∼150원 인상된 것으로 알려졌다.

식당 등 판매가격은 이보다 인상 폭이 더 커진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식당에서 판매된 소주·맥주 가격 상승률은 10.2%로 집계됐다.

지난해 외식산업연구원이 일반음식점 외식업주 130명을 조사한 결과 55.4%가 소주 출고가 인상에 따라 소주 판매가격을 올렸거나 올릴 예정이라고 답했다. 이미 올린 업주들은 병당 500∼1000원을 인상했다고 답했다.

올해도 지난해와 비슷한 추세로 출고가가 오르면 식당에서 소주 1병 6000원 가격표가 붙을 가능성이 커진다.
지용준 jyjun@mt.co.kr  | 

안녕하세요. 산업2부 제약바이오팀 지용준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