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편의점은 비싸' 통념 깼다… '1000만개 판매' CU PB 뭐길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CU의 자체브랜드인 득템 시리즈가 누적 판매량 1000만개를 돌파했다. 소비자가 CU의 자체브랜드 상품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제공=BGF리테일
프랜차이즈 편의점 CU의 자체브랜드(PB) 상품이 고물가 속 인기를 얻고 있다.

CU는 20여개의 PB 득템 시리즈가 누적 판매량 1000만개를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득템 시리즈는 CU가 2021년 최저가 콘셉트로 론칭한 PB다. 김치, 라면, 달걀, 티슈 등 고객들의 구매 수요가 높은 상품 위주로 저렴한 가격에 선보여왔다. 지난해 6월 누적 판매량 300만개, 11월 600만개를 거쳐 판매 가속도가 붙으면서 이달 1000만개를 달성했다.

득템 시리즈의 인기는 높은 물가에 따른 반사 이익으로 판단된다. 물가 인상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지난해 득템 시리즈 매출은 전년에 비해 8.4배나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올해(1월1일~2월5일) 역시 전년 동기 대비 7.3배의 매출 증가율을 보이고 있다.

특히 지난 연말 원유 가격 인상 여파로 제조사의 흰 우유 상품 가격이 오르면서 득템 시리즈 우유의 판매가 늘었다. 해당 상품은 100㎖당 250원으로 같은 용량의 다른 제조사 상품 대비 20%가량 저렴하다.

CU 관계자는 "주로 대형마트에서 쓰이던 저가 전략이 고물가 시대를 관통하면서 '편의점은 비싸다'는 인식을 깨고 새로운 장보기 문화를 이끌어가고 있다"며 "득템 시리즈의 인기가 계속되면서 소용량 반찬까지 라인업을 확대했다"고 말했다.
연희진 toyo@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유통팀 연희진입니다. 성실하고 꼼꼼하게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