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경남도, 올해부터 경남 대표 관광시장 육성한다

진주 중앙시장 등 4개 시장 선정…총 사업비 3억원 지원
대표 관광시장 육성...전통시장 활성화·시장경기 회복 도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진주 논개시장내 올빰야시장 전경./사진=경남도 제공
경남도는 올해부터 도내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경남 대표 관광시장 육성사업'을 적극 추진한다.

7일 경남도에 따르면 관광자원으로 가능성이 있는 도내 전통시장을 관광시장으로 육성해 전통시장 및 인근 상권의 활성화를 위해 지난해 6월부터 준비해 왔다고 밝혔다.

이 사업의 규모는 총 사업비 3억원(도비 1억 5000만원) 으로 지난해 12월 인근 관광지와 관광 인프라 등을 고려해 관광자원으로 잠재력이 높은 진주시 중앙시장, 사천시 삼천포용궁수산시장, 김해시 동상시장, 고성군 고성시장을 선정했다.

지원내용은 ▲관광 상품 개발 ▲관광시장 홍보 ▲관광시장 전담인력 지원 ▲상인 역량 강화 교육 등 총 4개 분야다.

또 시장 상황에 맞게 유연한 사업 진행을 위해 해당 분야 내에서 시군 및 시장이 자율적으로 사업비를 운용할 수 있게 했다.

시장별 주요 계획에는 먹거리 상품 개발, 시장 반응형 앱 개발, 관광 바우처 개발, 소비촉진 이벤트 진행 등이 포함돼 있다.

컨슈머인사이트 조사 결과(2022년)에 따르면, 재래시장 여행 자원 추천율 전국 1위는 통영 중앙전통시장이, 18위는 하동 화개장터로 나타나 도내 전통시장은 많은 관광객들이 방문하고 있어 관광자원으로써 충분히 경쟁력을 갖춘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경남도는 지난해 한국관광공사 대표시장으로 도내 전통시장을 추천했다. 김해 동상시장, 진주 중앙시장, 논개시장 3곳이 선정돼 인지도를 더욱 높이고 있다.

서창우 경남도 소상공인정책과장은 "경남에 많은 전통시장이 있지만 관광지로 유명한 시장을 말하라면 바로 대답할 수 없는 것이 사실"이라며 "이 사업을 계기로 경남 하면 떠오를 수 있는 시장을 발굴해 전통시장을 활성화하고 인근 상권의 회복을 꾀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경남도는 전통시장의 관광자원화를 위한 경남 대표 관광시장 육성사업이 성공적으로 진행될 경우 지원을 확대해 전 시군별 대표 관광시장을 육성할 계획이다.
경남=임승제 moneys4203@mt.co.kr  | 

머니S 영남지역 취재부장 임승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