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SBA(서울산업진흥원), 첨단 융복합 R&D 마곡산업단지 관리

마곡산업단지관리단 운영 업무를 '23년부터 서울산업진흥원(SBA)가 단독으로 전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시가 첨단 융복합 연구개발(R&D) 거점으로 조성한 '마곡산업단지'의 관리·지원을 수행하는 마곡산업단지관리단의 운영기관이 서울주택공사(SH)에서 서울산업진흥원(SBA)으로 '23년 1월 1일부터 변경되었다.

마곡동에 위치한 마곡산업단지는 연구개발(R&D) 중심 산업단지로 전자·유전공학·바이오·에너지 등 첨단기술 분야의 국내외 우수기업 200개가 입주를 확정지었으며, 현재 LG, 롯데, 코오롱, 에쓰오일 등 131개 기업이 준공을 완료하여 입주 중에 있다

마곡산업단지는 분양 및 입주기업 착준공이 완료되어 가는 시기로 H/W중심의 관리에서 S/W 중심의 성장이 필요한 시점이다. 이에 융복합 R&D 산업 진흥 및 성장 지원에 집중하기 위하여 서울시 주요 혁신 거점 경쟁력을 만드는 중소기업 지원기관 SBA(대표이사 김현우)가 '23년부터 관리기관으로서 법정관리와 기업지원 업무를 전담하게 되었다.

서울산업진흥원(SBA)는 입주계약, 해지, 사업개시, 공장등록 업무 등 기본적인 법정관리 업무는 법적 절차와 매뉴얼에 따라 차질없이 면밀하게 수행할 계획이며 입주기업들이 상생 발전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사업을 개발하고 추진할 예정이다.

이를 추진하기 위하여 마곡산업단지관리단을 구성하고 법정관리를 전담하는 마곡산단운영팀과 입주기업지원과 대중소협력 오픈이노베이션을 전담하는 마곡혁신지원팀을 신설하였다.

김현우 서울산업진흥원 대표이사는 "마곡일반산업단지는 R&D에 집중하는 서울의 미래를 책임지는 산업단지로 육성할 계획"이라며 "대중소기업과 스타트업의 오픈이노베이션이 활발하게 이루어지는 특화 산업단지가 되도록 지원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