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깔창 생리대'는 옛말… 유한킴벌리 '힘내라 딸들아' 빛봤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한킴벌리가 지난해 280만개 제품을 소외계층을 위해 기부했다. 유한킴벌리 여성용품 브랜드 좋은느낌 소개 이미지. /사진=유한킴벌리 홈페이지 캡처
생활용품업체가 취약계층을 위한 기부 활동에 팔을 걷어 부쳤다. 저소득층 여성 청소년의 '깔창 생리대'의 충격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지원에 나선 것이다.

3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유한킴벌리는 지난해 대표 브랜드인 좋은느낌, 하기스, 크리넥스, 디펜드 등 280만개 제품을 소외계층을 위해 기부했다.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여성청소년들의 인권과 보편적 월경권 강화를 위한 '힘내라 딸들아' 캠페인을 진행하면서 작년에만 114만 패드의 좋은느낌 생리대를 기부했다. 이른둥이를 위한 초소형 기저귀 기부를 비롯한 113만 패드의 하기스 기저귀를 제공했다.

취약계층의 호흡기 건강과 개인방역 강화를 위해 독거 어르신, 장애인, 아동과 만 18세에 스스로의 보호자가 돼야 하는 자립준비청년들에 30만 개의 '크리넥스 마스크'를 제공했다.

지난 연말에는 한국의료지원재단과 네이버 해피빈과의 협력을 통해 사원, 소비자, 기업이 함께 참여하는 시니어 돕기 성금을 마련하고 시니어자립과 치료를 위해 '디펜드 성인용 기저귀 제품' 26만장을 전달하기도 했다.

지난해 12월엔 좋은느낌과 프로골퍼 임희정 선수가 연말을 앞두고 보호종료 및 저소득층 청소년을 위해 생리대 10만 패드를 함께 기부했다. 임희정 선수와 좋은느낌은 3월 여성의 날에도 10만패드를 기부한 바 있어 20만 패드를 기부한 셈이다.

유한킴벌리는 2030년까지 5600만명의 삶의 질 개선에 도움을 준다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사회공헌 활동도 실천하고 있다.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