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소상공인 살려라"… 정부, 폐업 위기 극복에 1464억 투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소상공인을 위한 '희망리턴패키지 사업'에 올해 1464억원이 투입된다. 사진은 명동 거리 모습. /사진=뉴스1
중소벤처기업부가 소상공인의 위기 극복과 폐업 소상공인의 재기를 위한 '희망리턴패키지 사업'에 올해 1464억원을 투입한다.

30일 중기부에 따르면 관련 예산 규모는 지난해 1159억원 대비 26% 이상 늘었다.

올해 희망리턴패키지 사업은 ▲경영개선지원 ▲원스톱폐업지원 ▲재취업 지원 ▲재창업 지원 등 소상공인들의 경영 위기, 폐업, 재기 등 단계에 따라 총 4개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경영개선지원'은 경영상 위기를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전문가 현장 진단을 통해 경영 상황을 분석, 결과에 따라 교육 또는 사업화 지원을 연계·지원한다.

'원스톱폐업지원'은 폐업을 앞두고 있거나 폐업한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점포철거 및 원상복구에 필요한 비용 지원과 사업정리 과정에서 필요한 컨설팅과 법률자문, 채무조정 상담 등을 연중 상시 무료로 지원한다.

올해 점포철거비 지원단가는 3.3㎡당 8만원에서 13만원으로 인상했다.

'재취업지원 프로그램'은 폐업 소상공인들이 임금근로자로 새롭게 출발할 수 있도록 자기소개서 작성, 모의면접 등의 1대1 심화교육을 실시한다.

이밖에 '재창업지원'은 e-커머스, 토탈뷰티 등 유망업종으로 다시 창업을 희망하는 폐업 소상공인들에게 업종별 특성에 맞는 실습교육을 제공하는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강한빛 onelight92@mt.co.kr  | 

머니S 강한빛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