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건강과 맛 두 마리 토끼 잡는 가정간편식 제품들 잇따라 선보여

혈관청소부인 메밀 활용한 즉석밥, 숙취해소 음료, 막국수 등 제품들까지 속속 등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계묘년 새해를 맞이하면서 '건강'에 초점을 맞춘 식음료 제품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맛과 함께 건강까지 챙기는 깐깐한 소비자들이 크게 늘어나면서 식품업계에서는 메밀 관련 제품들을 잇따라 선보이고 있다.

다양한 장점을 기반으로 메밀은 지역 특산물이나 계절식이라는 이미지에서 벗어나 일년 내내 즐기는 식품으로 자리매김하는 추세다.

하림은 지난해 국산 메밀을 넣은 'The미식(더미식) 메밀쌀밥'을 출시해 건강한 가정간편식 시장을 열어가고 있다. 더미식 메밀쌀밥은 메밀과 쌀, 물로만 지어 밥 본연의 풍미와 밥 고유의 빛깔을 극대화하면서도 집에서 갓 지은 밥과 같은 중성(pH7)이다.

온수로 천천히 뜸들여 밥알 한 알 한 알 살아있는 것도 강점이다. 김홍국 하림그룹 회장이 직접 6개월간 메밀쌀밥을 먹고 콜레스테롤 수치를 정상 수준으로 낮춘 경험을 바탕으로 이 제품을 추천해 출시한 일화도 유명하다.

강원도농업기술원은 지난해 10월 '쓴메밀'의 유효 성분으로 숙취해소용 조성물을 개발해 특허출원했다. 성인남녀 실험군을 대상으로 음주 전 쓴메밀 추출물을 섭취하도록 한 결과 절반 이상이 숙취 개선 효능을 경험했다. 기술원측은 앞으로 쓴메밀 숙취 해소 음료를 출시할 계획이다.

동서식품의 '메밀차'도 꾸준한 인기를 끌고 있다. 일반 메밀에 비해 루틴이 더 많이 들어간 타타리 메밀을 써서 보다 진한 향과 구수한 맛을 느낄 수 있다.

신세계푸드는 미슐랭 가이드 서울에 선정된 봉밀가와 협업해 '올반X봉밀가 평양식 메밀국수' 밀키트 2종을 선보여 호평을 받고 있다. 대한항공은 고객들의 웰빙 선호에 맞춰 새해부터 사전 주문 기내식으로 '메밀 비빔국수'를 제공에 나섰다.

식품업계에서는 "건강을 챙기는 소비자들을 위해 메밀, 귀리 등 잡곡류를 활용한 식음료를 잇따라 개발해 출시하고 있는 추세"라며 "신선하고 건강한 재료에 맛까지 사로잡은 제품들이 올해 시장을 이끌 것"이라고 전망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