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밥 안 먹는 한국인… 지난해 1인당 쌀 소비량 '역대 최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22년 1인당 연간 쌀 소비량이 56.7㎏으로 집계됐다. /사진=이미지투데이
'한국인은 밥심'이란 말은 옛말이 됐다. 매년 쌀 소비량이 감소하며 지난해 1인당 연간 쌀 소비량이 역대 최소치를 기록했다.

27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2년 양곡소비량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1인당 연간 쌀 소비량은 56.7㎏이었다. 전년 대비 0.4%(0.2㎏) 감소한 수치다. 30년 전인 1992년(112.9㎏) 소비량과 비교하면 절반 수준이다.

1인당 하루 쌀 소비량은 155.5g 수준으로 1년 전보다 0.2%(0.3g) 줄었다. 하루 쌀 소비량은▲2019년 162.1g ▲2020년 158.0g ▲2021년 155.8g ▲2022년 155.5g 등 매년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

쌀을 제외한 기타 양곡 소비량도 감소세다. 지난해 1인당 연간 기타 양곡 소비량은 8.0㎏으로 전년 대비 2.4%(0.2㎏) 줄었다. 밀가루(0.9㎏), 잡곡(0.9㎏) 소비량은 전년 대비 감소했고 보리쌀(1.6㎏)은 증가했다. 전체 양곡 소비량에서 기타 양곡 소비량이 차지하는 비중은 12.3%로 전년 대비 0.3%포인트(p) 감소했다.

가정에서의 쌀 소비는 줄었지만 가공식품으로 소비하는 쌀은 소폭 증가한 것으로 추산된다. 식료품·음료 제조업 부문 쌀 소비량은 69만1422톤(t)으로 전년 대비 1.7% 늘었다. 레토르트 식품이나 냉동식품, 즉석밥 등 반조리식품을 제조하는 기타 식사용 가공처리 조리식품 제조업의 쌀 소비량이 27.2% 증가하며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연희진 toyo@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유통팀 연희진입니다. 성실하고 꼼꼼하게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