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스트레스를 날려 줄 매콤한 맛 제품 각광

푸라닭 치킨, 깊은 마늘의 풍미와 매콤한 소스가 특징인 '제너럴 핫 치킨' 인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40대 주부 J씨는 거리두기 해제 이후 찾아오는 명절이 마냥 반갑지만은 않다. 그동안 만나지 못했던 친인척들이 한데 모이는 날이기에 명절 음식 준비부터 청소, 빨래, 응대까지 집안일을 전담하고 나면 녹초가 되기 때문.

J씨는 "온 가족이 모여 이야기꽃을 피울 수 있어 너무 좋지만 그와 동반되는 정신적, 육체적 스트레스도 무시 못 하는 게 사실"이라며, "명절 후 스트레스를 풀기 위해 혼자서 매콤한 음식을 종종 주문해 먹는다", "기분 좋게 매운맛은 명절 스트레스를 풀기에 안성맞춤"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사회적 거리두기 없이 맞이한 두 번째 명절 설날이 지났다. 가족과 친지들이 한자리에 모여 오랜만에 함께하는 즐거운 시간 속에서도 명절 음식 준비와 장거리 운전, 덕담 속 가시 돋친 말들로 인해 명절 증후군에 시달리는 이들이 많다. 이렇게 '뒤끝'을 남기는 명절 이후에는 매콤한 음식으로 스트레스를 푸는 것도 한 가지 방법이다.

캡사이신, 알리신 등이 포함된 매운 음식을 섭취하면, 통증이 뇌신경을 자극하게 되고 뇌는 고통을 줄이기 위해 엔도르핀을 분비한다. 이로 인해 고통은 사라지고 쾌감이 남아 스트레스가 풀린다고 느끼는 것이다.


이에 업계에서는 기분 좋은 매콤함을 뽐내며 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잡는 제품들이 각광받고 있다. 뻔한 맛에 질려 이색적인 매운맛을 찾고 있다면 오븐-후라이드 전문 치킨 프랜차이즈 브랜드 푸라닭 치킨의 '제너럴 핫 치킨'이 제격이다.

제너럴 핫 치킨은 미국식 퓨전 깐풍 요리인 '제너럴 쏘 치킨'을 푸라닭 스타일로 재해석 한 메뉴로 보다 깊은 마늘의 풍미와 매콤한 소스, 오븐-후라이드 치킨의 바삭한 식감이 어우러진 신개념 퓨전 치킨 요리이다.

본 메뉴는 푸라닭 치킨만의 오븐-후라이드 방식으로 조리된 겉바속촉 치킨에 특제 깐풍 소스만의 새콤달콤한 맛과 월남 건고추와 튀긴 마늘 토핑이 어우러져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했던 다채롭고 이국적인 맛으로 입맛을 환기시킨다.

특히, 명절을 보내느라 지친 당신을 위해 고급스러운 요리를 대접받는 기분을 느끼게 해주며, 뼈, 순살, 윙콤보 버전으로 출시되어 개인 취향에 따라 폭넓은 선택이 가능하다.

이마트가 더본코리아와 손잡고 백종원 대표의 특제 비법 레시피를 반영한 '빽라면'을 선보였다. 빽라면은 라면의 기본적인 특성과 맛에 집중해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대중적인 라면을 목표로 개발됐다.

소고기 베이스에 치킨 스톡 등 백종원 대표의 특제 육수 배합을 통해 칼칼하면서도 진한 감칠맛이 특징이다. 특히 에그 후레이크를 듬뿍 담아 매콤한 국물에 고소한 계란 맛이 어우러지는 조화로운 맛을 강조했으며, 이 외에도 미역, 대파 등의 후레이크가 풍성하게 담겼다. 면 역시 감자전분으로 국물과 잘 어울리는 쫄깃한 식감의 면발을 구현했으며, 녹차풍미액을 가미해 풍미를 높였다.

해태제과가 세계 각국의 면 요리를 만두로 빚은 '고향만두 면교자'를 출시했다. 첫 주자는 중국집 대표 면요리 짬뽕과 삼선우동이다. 면은 만두피로, 건더기와 국물은 만두소로 만든 교자 만두다. 짬뽕면과 우동면의 씹는 맛을 느낄 수 있는 황금비율을 찾아 만두피를 만들었다. 얄피(얇은 피 만두)보다는 두껍고 원조 고향만두보다는 얇아 중화요리 면 식감 그대로다.

다채로운 야채와 국산 돼지고기는 기본, 짬뽕과 삼선우동에 빠지면 서운한 오징어도 듬뿍 넣어 해물의 풍미를 살렸다. 시중 해물 만두보다 2배 가까이 오징어가 들어간 데다 10㎜로 큼직하게 썰어 넣어 씹을수록 풍부한 맛을 느낄 수 있다.

빨간 맛짬뽕 면교자는 청양고추의 매운맛이라 알싸하면서 깔끔하며, 삼선우동 면교자는 아이들이나 순한맛을 선호하는 어른들을 위한 제품이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