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서울시, 경춘선숲길·용마루길 서울 대표상권으로 키운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시가 잠재력을 갖춘 골목상권을 서울의 대표상권으로 키우는「로컬브랜드 상권 육성사업」대상지로 △ 경춘선숲길 △ 용마루길 2곳을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4월 선정한 (1기) △ 장충단길 △ 합마르뜨 △ 선유로운 △ 오류버들 △ 양재천길 5곳에 이은 2기 상권이다.

잠재력있는 골목상권을 선정, 상권당 3년간 최대 3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각종 시설과 인프라, 콘텐츠 개발 등 상권발전에 필요한 다양한 지원을 통해 특색있는 '골목브랜드'를 선보이고 이를 통해 상권에 활력을 불어넣는 것이 목적이다.

<경춘선숲길(노원구)>인근에는 7개 대학교가 위치해 유동인구가 많고 자연을 머금은 경춘선숲길과 볼거리 많은 공릉동 도깨비시장, 오랜 역사의 공릉동 국수거리까지 상권의 기본기를 갖추고 있는 곳이다.

앞으로 3년간, 자체 발굴한 브랜드 '사잇(it)길 프로젝트'를 활용해 한층 젊어진 상권을 조성하는 것이 '경춘선숲길'의 목표다. 해당 상권으로 꾸준히 유입 중인 청년상인들이 개발하고 생산한 다양한 제품을 브랜딩해 경쟁력을 높이고, 이 지역 생산제품을 판매하는 '독립마트'를 오픈해 운영한다. 또 애플리케이션 '공릉동 101'을 통해 상권 내 이벤트와 할인행사 등을 알려 젊은 층의 발길을 끈다는 계획이다.

또 다른 선정지는 <용마루길(용산구)>이다. '용마루길'은 효창공원(6호선)역과 경의선숲길과 맞닿아있어 지역주민은 물론 외부인들이 방문하기 좋은 위치로 보행자를 위한 휴식 공간과 풍부한 녹지 조성이 가능한 곳이다. 또한 타 지역에 비해 임대료가 저렴해 청년들의 첫 창업지로 인기를 끌고 있다.

현재 영업 중인 감성카페와 음식점을 활용해 시민들의 발길을 끌 새로운 콘텐츠를 개발하고, 청년사장과 청년소비자가 함께 만들어 나가는 문화를 품은 상권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여기에 복고(레트로) 열풍으로 전통시장과 노포를 찾는 젊은층이 많아짐에 따라 인근 '용산용문시장'과 연계한 다양한 즐길거리도 마련해 용마루길상권은 물론 전통시장까지 함께 살리는 상생에도 집중한다.

상권 조성 1년 차인 올해는 소비자 인식과 수요 파악을 통해 브랜딩 방향을 설정한다. 서울시-자치구-서울신용보증재단이 함께 상권스토리를 발굴하고 이를 기반으로 BI(Brand Identity) 개발해 상징성을 확산한다.

이와 함께 골목상권을 대표하는 점포(앵커스토어)를 선정하고 시민참여 행사와 특색있는 팝업스토어 운영을 통해 상권의 인지도도 높일 예정이다.

박재용 서울시 노동·공정·상생정책관은 "이번에 선정된 2개 상권은 보행친화 녹색도시, 감성문화도시 등 시정 운영방향에 부합하여, 서울의 매력과 품격을 키울 수 있는 잠재력이 풍부하다"라며, "로컬브랜드 상권 육성사업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경제를 활성화할 수 있는 대표모델이 되도록 내실 있게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