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자허블' 이어 인기 폭발… 한정→상시 메뉴된 '이 음료'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스타벅스에서 얼 그레이 바닐라 티 라떼가 상시 메뉴로 출시된다. /사진제공=스타벅스코리아
스타벅스의 겨울 시즌 음료가 재출시된다. 한정 음료가 상시 판매로 전환된 것은 8번째다.

스타벅스코리아는 지난해 겨울 음료로 선보였던 '스노우 바닐라 티 라떼'를 '얼 그레이 바닐라 티 라떼'로 이름을 바꿔 상시 판매로 재출시한다고 25일 밝혔다.

지난해 12월2일 선보였던 이 음료는 예상을 뛰어넘는 높은 인기로 대부분 매장에서 출시 2주일 만에 동났다. 스타벅스는 판매가 종료된 12월31일 이후 재출시를 원하는 많은 고객들의 의견을 반영해 25일 만에 정식 메뉴로 선보이기로 했다.

얼 그레이 바닐라 티 라떼는 얼 그레이, 잉글리시 브렉퍼스트 등 2가지 티가 어우러지는 블랙 티의 풍미가 특징이다. 연유의 달콤함에 부드러운 얼 그레이 폼과 바닐라 풍미를 느낄 수 있다. 기존 음료명에 있던 표현인 '스노우'는 겨울이라는 특정 계절을 떠올릴 수 있어 음료의 특징을 잘 설명할 수 있는 '얼 그레이'로 바뀌었다.

스타벅스가 한정 음료로 선보인 음료 중 고객 요청을 통해 상시 판매로 전환한 음료는 ▲자몽 허니 블랙 티 ▲바닐라 크림 콜드 브루 ▲스타벅스 돌체 라떼 ▲바닐라 플랫 화이트 등 7종에 달한다.

2016년 9월에 출시한 '자몽 허니 블랙티'는 높은 인기로 한 달 만에 전국 매장에서 품절됐다. 원부재료 긴급 발주를 통해 품절된 지 한 달 만에 판매를 재개했다. '바닐라 크림 콜드 브루'도 국내에서 자체 개발해 2017년 4월 프로모션 음료로 출시했다가 고정 메뉴가 됐다.

이정화 스타벅스코리아 음료팀장은 "국내 고객들의 기호와 트렌드를 찾아서 자체 개발하는 음료에 접목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소비자 선호가 높은 메뉴의 경우 고객 의견을 경청하며 더 많은 고객이 경험할 수 있도록 검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연희진 toyo@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유통팀 연희진입니다. 성실하고 꼼꼼하게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