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달걀 없는 달걀 샌드위치' 나온다… CU, 채식주의 간편식 신제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CU가 대체 달걀을 활용한 채식주의 간편식을 출시한다. /사진=BGF리테일
편의점 CU가 대체 고기, 대체 해산물에 이어 대체 달걀로 신제품을 낸다.

CU는 대체 달걀로 만든 채식주의 간편식 시리즈를 출시한다고 25일 밝혔다.

CU는 2019년 편의점 최초로 '채식주의' 브랜드를 만들어 도시락부터 파스타에 이르기까지 40여가지 채식 간편식들을 지속해서 출시해 왔다. 해당 시리즈는 지금까지 약 550만개가 팔리며 호응을 얻었다.

이처럼 채식주의 시리즈가 건강, 비건(채식주의), 환경 등 소비자들의 다양한 니즈를 충족시키며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하자 이번엔 대체 달걀로 관련 메뉴를 확대했다. 채식에 대한 문턱을 낮춤으로써 다양한 식단 선택지를 제공한다는 취지다.

이번 채식주의 간편식은 여섯 번째 시리즈다. 식물성 원료로 만든 대체 달걀을 활용한 채식 중화 정식 도시락, 채식 바질 가득 샌드위치, 채식 채란마요 유부초밥, 총 3종이다. '채식 달걀(계란)'의 뜻을 담은 '채란'으로 이름을 지었다.

채란은 푸드테크 전문기업의 기술을 바탕으로 묵, 녹두, 단호박, 대두 등 식물성 원재료로 개발했다. 실제 달걀의 흰자와 노른자는 물론, 특유의 맛과 식감을 최대한 유사하게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채식 중화 정식 도시락은 CU 채식주의 간편식에서 처음 선보이는 중식 메뉴다. 대체 달걀을 넣어 만든 볶음밥에 채식 사천 짜장 소스를 비벼 먹는 제품이다. 식물성 원료로 빚은 탕수 만두도 넣었다.

CU의 베스트셀러 제품인 에그 마요 샌드위치와 유부초밥도 대체 달걀을 활용한 100% 식물성 먹거리로 재탄생했다.

채식 바질 가득 샌드위치는 로만밀 통밀 식빵에 대체 달걀을 토핑하고 콩으로 만든 바질 소이네즈를 듬뿍 바른 건강 샌드위치다. 채식 채란마요 유부초밥은 대체 달걀을 스크램블 형태로 조리해 소이네즈와 채식 와사비 마요네즈로 맛을 냈다.

프랜차이즈 편의점 CU 관계자는 "전국 최대 점포를 통해 채식 식단에 대한 구매 접근성을 높이고 평소 육류에 편향된 식사를 대체할 수 있는 식물성 식품으로 고객들의 건강 밸런스를 돕기 위해 채식주의 간편식을 지속해서 선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국채식연합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채식 인구는 약 200만명으로 추산된다. 이는 10년 전보다 10배 이상 늘어난 수치다. 건강, 종교 등의 이유를 비롯해 환경보호, 동물 착취 반대 등 최근 지속가능한 삶이 주목을 받으며 채식(비거니즘) 열풍은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황지선 BGF리테일 간편식품팀장은 "CU는 채식주의 시리즈를 통해서 편의점 먹거리의 품격과 다양성을 모두 높이며 새로운 식문화 트렌드를 선도하고 있다"며 "고객 입맛은 물론, 그 속에 담겨 있는 가치관과 라이프스타일의 변화 등을 찾아 이에 맞는 새로운 상품들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연희진 toyo@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유통팀 연희진입니다. 성실하고 꼼꼼하게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