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골든블루 근로자위원 부당해고 논란… 3개월치 합의 제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내 로컬 위스키 시장 점유율 1위 기업 골든블루 전 직원이 사측으로부터 부당해고를 당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16일 한 노조원이 릴레이 시위를 하고 있다. /사진=골든블루 노조
노사협의회 근로자위원으로 당선된 이후 단체교섭에 나선 골든블루 전 직원이 사측으로부터 부당해고를 당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골든블루 노조에 따르면 골든블루에서 전산 관련 업무를 담당하던 A씨는 지난 6일 사측으로부터 해고를 통보받았다. 이에 A씨는 지난 10일 부산 지방노동위원회에 부당해고 구제신청을 했다.

2012년 8월 골든블루에 입사한 A씨는 지난해 8월 주변 동료들의 권유로 노사협의회 근로자위원 후보로 출마해 그해 9월 당선됐다.

사측은 지난해 9월 A씨를 기밀자료 조회 및 정당한 업무지시 불이행 등의 이유로 업무에서 배제했다. 이어 10월 대기발령 3개월 조치를 받았고 해임 징계 전까지 부당 대우에 직장 내 괴롭힘 등을 당했다는 게 A씨의 주장이다.

A씨는 상급자를 통해 근로자위원 입후보자 사퇴 압박을 받았고 노사협의회 근로자위원 당선에 따른 1차 상견례 이후 업무배제가 본격화됐다고 한다.

사측이 주장하는 A씨 해고 사유는 승인되지 않은 기밀자료 조회 행위 및 업무지시 불이행, 상급자에 대한 욕설 등이다. 2021년 4월과 5월 2차례에 걸쳐 임직원 급여명세서를 열람했는 것이다.

제3의 기관(외부의 공인노무사)을 통해 조사를 진행하고 사내 질서 유지를 위해 징계 처분했다는 게 사측의 주장이다. 지난해 9월 기밀자료 접근사실 인정에 따른 추가 조사를 거부한 것은 사규 위반 행위에 해당한다며 징계를 통해 해임 조치했다는 설명이다.

이와 관련해 A씨는 "기밀정보에 접속한 바 없고 특정 상급자를 대상으로 직접적인 욕설을 하지 않았다"며 "사측에서 기밀정보에 접근했다고 주장하는 2021년 4월8일엔 공장에 가지 않았다는 증거자료가 있고 관련 서류를 제출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이 과정에서 사측은 해고를 앞둔 A씨에게 3개월 급여 추가 제공 등의 합의안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12월29일 인사팀이 권고사직을 제안했고 지난 4일엔 3개월 급여 추가 제공 등을 제시했다.

A씨는 "사측에선 복지포인트와 3개월치 급여를 제시하며 2차례 합의를 시도했지만 이를 수용하면 불명예스럽게 퇴진하는 것이란 생각이 들어 받아들이지 않았다"며 "부산 지방노동위원회에 부당해고 신고를 하고 12일 직장 내 괴롭힘(기타진정) 신고 접수도 했다"고 말했다.

이에 골든블루 관계자는 "해임대상자의 근속기간을 감안해 선택권을 준 것이지 의도가 있는 합의시도는 아니었다"며 "적법한 조사와 절차를 거쳐 해임 처리한 것"이라고 A씨의 주장을 반박했다.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