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몰테일, B2C·B2B 유럽 구매대행사업 수익성 높일터

유럽 최대의 물류 허브인 프랑크푸르트 물류센터 기반 사업 가속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커머스 전문기업 커넥트웨이브(대표집행임원 김기록)의 해외법인 몰테일이 B2C와 B2B 채널을 동시 공략하는 구매대행 서비스를 앞세워 유럽시장 수익성 강화에 박차를 가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몰테일은 유럽 최대의 물류 허브인 프랑크푸르트 공항 인근에 위치한 자사 물류센터를 기반으로 한국에서 인기 많은 현지상품을 소싱하고 개인 셀러 및 유명 인플루언서와 협업해 판매채널을 다각화하는 B2C(기업 대 개인) 사업 확대와 함께 국내 기업에 물건을 제공하는 B2B(기업 대 기업) 사업 영역까지 구매대행 역할을 강화한다.

특히 지난해 첫 선을 보이며 높은 성장세를 이룬 주류 구매대행 외에도 데이터 기반의 큐레이션(Curation)된 개인관리(Personal Care)상품, 인테리어 용품 등 세분화된 인기 카테고리를 선보이며 성장세를 이어간다는 전략이다.

또 국내 쇼핑몰과 동일한 환경의 자체 직판 해외마켓인 비타트라 독일과 직구몰(테일리스트)을 활용해 유럽 상품 접근성은 높이고 일본 이커머스 채널을 통해 관련 국가에 맞는 유럽의 인기상품을 발굴하여 제공하는 CBT 구매대행(해외발 해외, 독일→일본) 사업으로도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이와 함께 지난 2008년 미국을 시작으로 독일, 영국, 스페인 등 8개국 12개 물류센터를 구축하며 해외 풀필먼트 서비스를 선도하고 있는 몰테일은 그동안 축적된 구매 데이터와 다나와 및 에누리 가격비교 등의 상품 및 판매 데이터를 바탕으로 상품 소싱 정교화도 한층 더 끌어올릴 방침이다.

몰테일의 관계자는 "몰테일은 여러 유럽 국가의 거점을 보유하고 양질의 데이터를 반영한 상품 소싱 기술로 최적화된 구매대행 능력을 확보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다양한 상품 카테고리와 판매 채널을 통해 유럽시장 공략 및 수익성 강화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