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위메프, 올해 설 선물 트렌드 'N극화'… 가성비 선호 비율 높아

명절 스테디셀러 식품·건강 상품 구매 줄고, 생활·주방 상품, 뷰티 상품 증가··선호 상품군 확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엔데믹 이후 첫 명절 선물 트렌드로 'N극화' 소비가 떠올랐다. 소비 양극화 현상에 선호 품목 다양화 추세가 결합돼 '평균 실종' 트렌드가 나타난 것.

위메프가 '2023 설프라이즈' 기획전 판매 데이터(1일~13일)를 분석한 결과 1만원 이상 5만원 미만 선물 세트 구매 비율이 전체의 69%를 차지했다고 19일 밝혔다. 장기화되고 있는 경기 침체 영향으로 가성비 선물의 인기가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10만 원 이상 프리미엄 선물 세트 구매도 지난해 설 기획전 대비 판매량이 29%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엔데믹 후 첫 대면 명절인 만큼 격식을 차려야 하는 자리가 증가한 것이 고가 선물 구매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마사지 건, 온열 찜질 기기 등의 안마용품 판매가 200% 이상 증가하며 10만 원 이상 선물 세트 수요 증가를 이끈 것으로 분석했다.

선호 상품군도 확대됐다. 전년 대비 식품·건강 카테고리 구매 비율이 17% 감소한 대신, 생활·주방 카테고리와 뷰티 카테고리가 각각 19%, 5% 증가한 것.

이에 따라 '설 기획전 TOP 10' 상품도 다양해졌다. 지난해 식품·건강 상품 7개, 뷰티 상품 3개가 순위에 이름을 올렸던 것과 달리, 올해에는 뷰티 상품 4개, 생활·주방 상품이 3개, 식품·건강 상품 3개가 'TOP 10'을 기록했다.

위메프 관계자는 "다수의 취향이 많은 갈래로 나뉘며 '평균'이 사라지는 'N극화' 소비가 올해 설 소비 트렌드로 나타났다"며 "이러한 추세는 물가 영향과 더불어 MZ 세대가 주 소비층으로 자리매김할수록 더 심화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