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설 차례상 비용 전통시장 평균 27만원… 얼마나 올랐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설 명절을 앞둔 지난 13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시장을 찾은 시민들이 장을 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올해 설 차례상을 차리는 데 드는 비용이 대형마트보다 전통시장이 약 5만8817원 저렴한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소진공)은 지난 3일부터 6일까지 전통시장 37곳과 인근 대형마트 37곳을 대상으로 설 제수용품 27개 품목에 대한 가격비교 조사를 실시했다고 16일 밝혔다.

조사 결과 올해 설 차례상을 차리는 데 드는 비용은 4인 기준 전통시장이 평균 27만656원, 대형마트는 평균 32만9473원으로 집계됐다. 전통시장이 대형마트에 비해 5만8817원(17.9%) 가량 저렴하다.

품목별로 보면 27개 중 19개 품목에서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가격이 저렴한 것으로 집계됐다. 전통시장이 가격 우위를 보이는 품목은 고사리(66.7%) 깐도라지(65.6%) 대추(47.7%) 동태포(45.5%) 숙주(42.8%) 탕국용 쇠고기(34.7%) 순이다.

지난해 설 제수용품 가격과 비교하면 전통시장은 26만2645원에서 27만656원으로 3.1% 올랐다. 반면 대형마트는 34만1859원에서 32만9473원으로 하락했다.

과일류, 채소류는 작황 호조에 따른 생산량과 저장량 증가로 가격이 안정적인 편이지만 최근 한파와 폭설로 대파와 무 등 일부 채소류는 가격이 상승하는 경향을 나타냈다. 소고기는 도축 마릿수 및 공급 증가로 가격이 안정적이고 돼지고기는 생산량과 공급량이 증가했으나 외식 수요 증가 및 아프리카돼지열병(ASF)에 대한 위기감 확산으로 가격이 상승한 것으로 분석된다.

박성효 소진공 이사장은 "이번 설 명절을 맞이해 오는 31일까지 온누리상품권을 특별 판매 중이며 총상금 5억원 규모로 온누리소비복권 이벤트도 진행하고 있다"며 "설 명절기간 신선한 품질과 저렴한 가격으로 전통시장에서 알뜰하게 장을 보기 바란다"고 전했다.
조승예 csysy24@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부 유통팀 조승예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