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아워홈, 2023년 시무식 열고 'NEW 아워홈' 도약 다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글로벌푸드기업 아워홈(대표 구지은)은 지난 2일 2023년 온?오프라인 시무식을 열고 'NEW 아워홈 도약'을 다짐했다고밝혔다.

아워홈 2023년 시무식은 마곡 본사에서 열렸다. 국내 현장 및 미국, 유럽, 베트남 등 해외 근무자들은 온라인을 통해 실시간으로 참여했다.

이날 구 부회장은 직접 전 임직원에게 '2023년 경영계획 및 중장기 전략방향'을 주제로 프레젠테이션을 했다. 2022년 성과 공유로 시작된 프레젠테이션은 2023년 핵심 과제와 경영 목표 발표에 이어 미래 비전 제시까지 진행됐다.

구 부회장은 "2022년 창사 이래 처음으로 해외 법인 매출 비중이 전체 매출의 10%을 넘어섰다"며 "고객사와 현지, 본사 간 긴밀한 소통과 K푸드코너 신설 등 적극적인 운영 전략을 통해 기대 이상의 고객 만족도를 이끌어 냈다"라고 임직원들에게 감사와 격려를 전했다.

이어 "2022년 국내외 단체급식 즉, 밀케어(Meal Care)사업부문은 신규 고객사를 다수 창출해 향후 더 큰 성장을 기대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고 HMR사업부문은 시장선도형 고품질 식품을 내세운 B2C 시장 공략이 주효했다"며 "케어푸드 및 메디푸드 연구개발 성과와 업계 최초 제조 인프라 '폐기물 매립 제로' 플래티넘 등급 획득 등 미래를 위한 토대를 쌓은 한 해였다"라고 평가했다.

구 부회장은 2023년 경영계획 공유 세션에서 "아워홈의 정통성과 강점을 글로벌 메가 트렌드와 접목시키자"며 "융합적 사고와 역량을 통한 제품과 서비스를 다차원적으로 제공하는 기업만이 살아남을 수 있는 시대"라고 말했다.

이어 "올해는 글로벌 시장 공략 가속화, PI(Process Innovation), 푸드테크 도입, 디지털 역량 강화를 통해 'NEW 아워홈'을 향해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글로벌 선도 기업들과 같이 해외 사업 비중을 획기적으로 높이는 것은 선택이 아닌 필수이며 올해부터는 국내를 넘어 컴패스(Compass), 소덱소(Sodexo)와 같은 글로벌 기업을 경쟁사로 설정하자"고 말했다.

끝으로 구 부회장은 "창사 이후 20여년간 아워홈이 성장하는 데 여러분들이 큰 역할을 맡아왔던 것처럼 앞으로도 빛나는 아워홈의 앞길을 함께 걸어가자"며 "저 역시 여러분들 뒤에서 함께 걸으며,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