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탐방우리들의 주변이야기, 이렇게하면 어떨까요? 성공과 실패의 노하우를 알려 드립니다.

BGF그룹 오너 2세 지배력 커졌다… 2·3대 주주 나란히 등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홍정국(왼쪽) BGF 사장과 홍정혁 BGF 사장이 나란히 BGF 2·3대 주주에 올라섰다./사진=BGF그룹

홍석조 BGF그룹 회장이 두 아들에게 시간외매매 방식으로 지분을 넘겼다.

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홍 회장은 이날 보통주 2005만190주를 시간외 매매 방식으로 처분한다. 장남 홍정국 BGF 사장과 차남 홍정혁 BGF 사장은 각각 1002만5095주를 취득한다.

홍 회장이 보유한 BGF 주식은 기존 5105만9215주에서 3100만9025주로 감소했다. 지분율도 32.4%로 낮아졌다.

홍 회장의 지분 증여로 장남 홍정국 사장의 보유주식은 985만2945주에서 1987만8040주로 늘어나고 차남 홍정혁 사장이 보유한 주식은 기존 2만5717주에서 1005만812주로 대폭 증가했다. 홍정혁 사장의 지분율은 10.50%로 확대되면서 홍 회장(32.4%) 홍정국 사장(20.77%)에 이어 3대 주주에 올라섰다.

앞서 BGF그룹은 이달 중순 2023년 조직 개편 및 정기 인사를 통해 홍정혁 BGF 신사업 개발실장을 부사장에서 사장으로 승진시켰다. 홍 사장은 BGF에코바이오와 BGF에코머티리얼즈 대표를 겸직하고 있다.

홍정국 사장은 BGF리테일 경영지원부문장과 BGF 전략부문장을 거쳐 2019년 BGF 대표에 올랐으며 2020년 11월부터 BGF 대표이사 사장으로 그룹을 이끌고 있다.
조승예 csysy24@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부 유통팀 조승예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