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30일 셋중 한명 떠나는데… 푸르밀 사업 정상화 괜찮을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1월30일 푸르밀 전 직원의 30%가 회사를 떠나며 업무공백이 예상된다. 사진은 서울 영등포구 문래동 푸르밀 본사./사진=임한별 기자
푸르밀의 인력이 11월30일자로 30% 줄어든다. 사업종료를 발표했다가 철회한 푸르밀의 사업 정상화를 위한 첫걸음이지만 갈 길이 멀다.

29일 푸르밀에 따르면 이달 30일을 마지막으로 푸르밀 직원의 약 30%가 회사를 떠난다. 노사가 인력 30% 구조조정안에 합의한 결과다.

유제품 기업 푸르밀은 지난 10월17일 사내 이메일을 통해 사업종료와 전 직원 정리해고 통지문을 발송했다. 이후 직원들은 일방적인 사업종료와 해고 통보에 반발했다. 사측이 무능·무책임 경영으로 일관했다며 비판했다. 노조는 사측과 교섭을 통해 사업 정상화 방안을 제안했고 최근 노사는 인력 30% 구조조정안에 합의했다. 푸르밀은 지난 10일 기존 사업종료 발표를 철회했고 영업 정상화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오는 30일 푸르밀 전 직원의 30%가 회사를 그만둔다. 공장 기능직에서 30% 이하, 본사 영업직 등에서 30% 이상이 희망퇴직을 신청했다. 110명가량이 하루아침에 회사를 떠나며 업무공백이 예상된다. 현재 푸르밀 내부는 한달 동안 업무 인수인계 등으로 어수선한 분위기였던 것으로 전해진다.

업무공백 외에 주어진 과제도 많다. 먼저 원유 수급 문제가 가장 크다. 푸르밀은 낙농진흥회를 통해 전체 소비 원유의 80%가량을 조달해왔다. 낙농진흥회와의 계약은 보통 10월에 진행하는데 사업종료를 발표하면서 재계약을 하지 않았다. 현재 전체 소비 원유의 20%만 직송농가를 통해 공급받고 있다.

푸르밀 관계자는 "원유 물량이 적기 때문에 제품군 정리가 필요할 것"이라며 "원유 수급, 원부자재 공급, 상생 납품처 개발, 거래처와의 신뢰관계 회복 등을 해결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희진 toyo@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유통팀 연희진입니다. 성실하고 꼼꼼하게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