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편의점도 비닐봉투 사용 금지"… 내일부터 일회용품 규제 확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는 24일부터 '자원의 절약과 재활용 촉진에 관한 법률'에 따라 편의점 등 소규모 소매점에서도 비닐봉투 무상 판매가 중단된다. 사진은 서울시내 한 편의점에 비닐봉투 판매 금지 안내문이 붙어 있는 모습./사진=뉴시스
일회용품 사용 제한이 확대되면서 앞으로 편의점 등 소규모 소매점에서도 비닐봉투 무상 판매가 중단된다. 식당에서는 일회용 종이컵과 플라스틱 빨대 등을 사용할 수 없다.

23일 환경부에 따르면 오는 24일부터 이같은 내용이 담긴 '자원의 절약과 재활용 촉진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이 시행된다. 이번 일회용품 사용 제한 조치는 지난 2019년 대형매장에서 비닐봉투 사용이 금지된 이후 첫 확대 조치다.

그동안 대형마트 등 대규모 점포와 165㎡ 이상인 슈퍼마켓에서만 일회용 비닐봉투 사용이 금지됐지만 오는 24일부터는 편의점·제과점 등에서도 사용할 수 없다. 카페·식당에서는 일회용 플라스틱 컵만 사용이 금지됐지만 앞으로는 일회용 종이컵과 플라스틱 빨대, 젓는 막대도 사용이 금지된다. 이 밖에 체육시설 내 일회용 플라스틱 응원용품과 대규모 점포 내 일회용 우산비닐 사용이 금지되는 내용이 강화됐다.

정부는 지난해 12월31일 관련 법을 개정·공포하면서 '일회용품 사용 제한'을 지키지 않고 사용하거나 무상으로 제공할 경우 3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하도록 규정했다. 환경부는 지난 1일 일회용품 규제 확대 세부 시행방안을 발표하며 1년간 '참여형 계도기간'을 두기로 결정했다.

유통업계에서는 일회용품 사용 규제 강화 시행에 맞춰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롯데백화점은 지난 달 9일부터 점포내 에 일회용품 제한 관련 안내고지물을 비치했다. 백화점 내 카페, 식당, 식음료 매장에서 일회용 컵, 접시, 용기 등의 사용을 제한하고 재생 가능 용기 등에 음식을 담아 제공한다.

신세계 이마트는 오는 30일까지 이마트에서 판매하는 텀블러와 물병 100여종을 최대 40%까지 할인하는 등 텀블러 사용 캠페인에 나섰다. 배달의 민족 운영사인 우아한형제들은 현대카드와 함께 개발한 다회용 배달용기를 출시했다. 2년 간의 공동 연구개발 끝에 탄생한 에코 용기는 환경부의 '지구 환경오염 영향 저감' 및 '유해물질 감소' 효과에 대한 EL727 인증 기준을 충족해 환경표지 인증도 획득했다.

식음료업계에서는 패트병 무게를 줄이고 제품 뚜껑과 라벨을 없애는 등 포장 용기 줄이기에 나섰다. 편의점 GS25는 빨대 사용을 줄이기 위해 빨대가 필요없는 얼음컵을 선보였다.

업계에서는 자발적인 참여형 계도를 넘어 실제 행동변화를 이끌어내도록 환경부의 '계도' 역할이 중요하다는 의견이 나온다. 환경부 측은 "현장에서 실제 감량 성과를 이어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과태료가 부과되지 않는 계도 기간이라도 사업장 등에서는 금지 사항을 준수해야 한다"고 밝혔다.
조승예 csysy24@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증권팀 조승예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