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마켓컬리, 고물가 시대에 가격과 맛 다 잡은 '두 마리 99치킨' 출시

추억의 맛 담은 옛날치킨 2마리 묶어 9900원, 매일 오후 6시부터 하루 1000개 세트 한정 판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리테일 테크 기업 컬리는 대표 외식 메뉴인 치킨을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두 마리 99치킨'을 출시했다. '두 마리 99치킨'은 레트로 감성을 담은 옛날 치킨 2마리를 9,900원 가격에 판매하는 마켓컬리 PB(자체브랜드) 상품이다.

직접 대형마트를 찾아 줄 설 필요 없이, 집에서 주문하면 다음 날 샛별배송으로 편리하게 받아볼 수 있다.

이번에 출시한 치킨의 최대 강점은 탁월한 가성비다. 컬리는 외식 물가 상승으로 인한 지갑 부담을 고려해, 1만 원이 채 되지 않는 가격에 55호(500~550g) 크기 국내산 닭 2마리를 제공한다. 마켓컬리에서 매일 오후 6시부터 하루 1천 개 세트를 한정 수량으로 판매할 예정이다.

'두 마리 99치킨'는 가격뿐 아니라 맛도 제대로 잡았다. 오븐에 구운 다음 전용유에 다시 튀기는 조리법을 통해, 기름기 겉돌지 않는 담백한 맛을 구현했다.

서귀생 컬리 커머스 본부장은 "지정된 시간에 매장을 찾아 줄을 서야 비로소 살 수 있는 기존 가성비 치킨들과 달리, '두 마리 99치킨'은 집에서 주문해 에어프라이어로 간단히 조리하면 갓 구운 치킨의 따끈하고 육즙 가득한 맛을 즐길 수 있다"며 "앞으로 합리적인 가격에 뛰어난 맛과 품질을 갖춘 상품을 다양하게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