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탐방우리들의 주변이야기, 이렇게하면 어떨까요? 성공과 실패의 노하우를 알려 드립니다.

김익환 한세실업 부회장, 40주년 맞아 "100년 기업 이어간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창립 40주년을 맞은 한세실업이 기업문화 혁신으로 신성장 동력 마련을 약속했다. 사진은 김익환 한세실업 부회장./사진제공=한세실업
김익환 한세실업 부회장이 창립 40주년을 맞아 미래 비전을 제시했다.

16일 한세실업에 따르면 김 부회장은 이날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기업 문화를 통해 신성장 동력을 발굴하며 100년 기업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한세실업은 1982년 김동녕 한세예스24홀딩스 회장이 설립한 글로벌 패션 전문기업이다. 2009년 한세예스24홀딩스를 지주회사로 설립하며 인적분할됐다. 국내 대표 섬유·패션 OEM(주문자상표부착생산) 업체로 전 세계 9개국에서 20개 법인, 9개 사무소를 운영하고 있다. 한세실업 수출 물량은 한 해 4억장에 달한다. GAP, H&M, 아메리칸이글 등 글로벌 유명 의류 브랜드와 파트너십을 맺고 있다.

한세실업은 2003년 온라인 서점 예스24, 2014년 교육콘텐츠기업 동아출판 등을 인수하며 문화콘텐츠 분야로도 사업을 다각화해 왔다. 예스24는 올해 웹소설·웹툰 플랫폼 '북팔'을 인수하며 웹 콘텐츠 분야에 진출했다.

한세실업을 이끄는 김 부회장은 창립자인 김동녕 한세예스24홀딩스 회장의 차남이다. 고려대 졸업 후 미국 조지워싱턴대에서 MBA를 이수했으며 2004년 한세실업에 입사했다. 김 부회장은 조직문화를 유연하게 개편한 동시에 첨단 IT시스템을 적극 도입해 업무 효율성을 극대화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한세실업만의 스마트 시스템 'HAMS'(Hansae Advanced Management System)는 제품생산 과정의 모든 흐름을 데이터화하는 시스템이다. 본사에서 전 세계 모든 공장에 대한 실시간 모니터링이 가능하다. 2017년부터는 자체 3D 디자인 기술로 가상 샘플을 제작하며 폐기물을 줄여 친환경 경영에 동참하고 있다.

한세실업은 올 3분기 매출 5883억원을 기록하며 사상 최대 실적을 경신했다. 올해 매출은 2조원을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김 부회장은 "첨단 IT기술을 활용해 업무 효율을 높이고 성과 위주의 공정한 평가를 통해 미래 성장을 지속해 나가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연희진 toyo@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유통팀 연희진입니다. 성실하고 꼼꼼하게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