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탐방우리들의 주변이야기, 이렇게하면 어떨까요? 성공과 실패의 노하우를 알려 드립니다.

바른치킨 "로봇이 튀기면 치킨이 더 맛있어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외식 프랜차이즈 업계에 푸드테크, 로봇, 테이블 오더 등 디지털 기술 도입하여 매장 경쟁력을 강화하는 디지털 혁신 열풍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사람 대신 로봇치킨이 치킨을 조리하는 진풍경이 펼쳐져 사람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는 서울의 한 치킨 매장이 화제다.

바른치킨 잠실새내점을 운영하는 정은희, 김동준 가맹대표는 모자지간으로 어머니 정은희씨는 분식집부터 감자탕까지 다양한 자영업을 섭렵한 베테랑으로 아들 김동준 대표가 운동만 하다 인생 처음으로 치킨집 운영에 도전한 새내기 사장이다.

분식 브랜드 창업을 준비하던 중에 자주 가던 단골 치킨집 사장님께 제대로 창업할 거면 우리 브랜드를 해야 한다며 적극 추천받아 바른치킨을 창업했다고.
자연스럽게 바른치킨의 치킨로봇인 바른봇을 알게 되었고 실제 매장에서 바른봇이 활약하는 모습을 보고 우리 매장에도 있으면 운영이 훨씬 편하겠다 싶어 바른봇을 도입하게 되었다고 한다.

바른치킨과 카이스트 연구진 출신들이 창업한 로봇 전문 기업 '레인보우로보틱스'가 함께 개발한 자동 치킨 조리 로봇 '바른봇'은 로봇이 사람 대신 치킨을 튀겨내 위험한 기름 조리 업무 없이도 운영이 가능하며 자영업자들의 가장 큰 어려움인 인건비 절감 효과는 물론 일관된 치킨 퀄리티 유지, 오차 없는 조리가 가능하다는 경쟁력을 자랑한다.

다양한 외식 매장을 운영했던 정은희대표는 분식집 운영 난이도가 10이었다면 바른봇으로 운영하는 바른치킨의 운영 난이도는 난이도를 논할 필요가 없을 정도로 운영이 쉽다고 한다.
바른봇은 튀김기 3대를 동시에 컨트롤 하면서 직접 치킨을 튀김기에 치킨을 넣고 중간중간 흔들어주고 조리가 끝나면 알아서 꺼내준다. 타이머를 체크할 일도 없고 위생적으로 신경 쓸 부분이 없어 손님이 몰리는 시간이라고 특별히 정신없고 힘든 일이 없다.

덕분에 일반 매장이었다면 최소 4~5명이 있어야 운영할 수 있는 매출도 3명만으로 소화가 가능하다.

언제 그만둘지 몰라 불안하지 않고 직원 관리에 대한 스트레스를 받을 일이 없는 게 제일 좋다는 그들. 거기에 바른봇을 보러 일부러 매장을 찾아오는 고객들과 신기해하며 사진을 찍는 고객들의 반응을 보며 운영 상의 편리함을 통해 느끼는 만족과는 또 다른 만족감을 느낀다고 한다.

그래서인지 매장을 오픈한지 일주일 만에 '우리 바른봇 없었으면 큰일 날 뻔했다'라는 말이 자연스럽게 나온다. 오픈하고 하루도 쉬지 않고 일했지만 그만큼 매출이 잘 나오니 일하면서 힘든지도 모르겠다는 두 대표.
오픈한 지 이제 갓 한 달 된 매장이지만 두 대표의 철저한 매장 관리와 정성이 가득 담긴 메뉴, 거기에 바른봇의 인기 덕분에 신천에 가면 꼭 가봐야 할 치킨 맛집으로 입소문이 나 일부러 찾아오는 고객들이 계속 늘어나고 있어 앞으로의 행보가 더욱 기대된다.

한편, 바른치킨은 국내 치킨 산업 내 치킨 로봇 도입의 선두 주자로서, 바른치킨 전국 340개 매장 중 자사 치킨로봇인 바른봇으로 운영되고 있는 매장은 모두 10개점으로 오픈을 앞두고 있는 삼각지점과 평택소사점, 첫 해외 진출 매장인 미국 뉴저지 1호점을 포함하면 총 13개의 바른봇 스토어를 운영하며 국내 로봇 치킨 브랜드 중 가장 많은 로봇 매장을 보유, 로봇치킨 시장 공략을 본격화하고 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