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정부 "김장 비용 잡겠다"… 마늘·고추·양파 1만톤 푼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부가 마늘, 고추, 양파 1만톤을 시장에 공급한다. 서울 양재구 하나로마트에서 시민들이 배추를 고르고 있다./사진=뉴스1
정부가 비축했던 김장재료를 시장에 공급하며 김장 부담 줄이기에 나선다.

지난 28일 농림축산식품부·해양수산부·중소벤처기업부는 김장재료 수급 안정 대책을 발표했다. 깐마늘 5000톤, 마른고추 1400톤, 양파 3600톤을 시장에 내놓는다.

마늘은 소비자에게 30% 할인 판매하는 조건으로 전국 농협과 이마트·롯데마트·홈플러스에 공급한다. 마른고추와 양파는 11월 중순까지 시장에 내놓는다.

김장할 때 주로 쓰이는 천일염도 비축 물량 중 500톤을 시장에 공급한다. 천일염은 전통시장에 우선 공급한다. 소비자에게는 최대 30% 저렴하게 판매하기로 했다. 이른 장마로 일조량이 감소해 올해 천일염 생산량은 지난해보다 7.1% 감소한 것으로 추산된다.

김장의 핵심 재료인 배추와 무는 생산량이 지난해와 비슷할 것으로 보고 생육 관리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한 달 전까지 배추는 1포기에 1만원에 육박하는 가격으로 '금(金)추'라고 불릴 만큼 비쌌다. 지금은 절반 수준으로 떨어졌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농산물유통정보(KAMIS)에 따르면 전날 기준 배추 1포기 평균 소매가격은 4573원이다. 한창 비쌌던 1개월 전(8984원)과 비교하면 49.1% 내렸다. 다만 1년 전과 비교하면 17.8% 오른 가격이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김장에 쓰는 가을배추의 경우 재배면적이 지난해보다 2% 늘어났고 생육도 양호해 올해 생산량은 지난해보다 10.4% 증가한 126만7000톤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지난달 강수 부족으로 인해 생육이 다소 지연돼 가을배추가 다음달부터 본격적으로 공급될 것으로 예측된다.

김장에 쓰는 가을무 생산량은 지난해와 비슷한 38만5000톤이 될 것으로 예측됐다. 재배면적은 지난해보다 0.9% 증가했으나 작황이 다소 부진했다.

무 가격은 차차 내리고 있지만 여전히 1년 전과 비교하면 비싸다. 전날 기준 무 1개의 평균 소매가격은 3358원이다. 1개월 전 대비 13.0% 내렸지만 1년 전과 비교하면 88.0% 올랐다.

정부는 장바구니 부담을 낮추기 위해 김장재료 가격 할인 행사를 지원한다. 농식품부는 농축산물 할인지원 사업과 연계해 마트, 전통시장, 지역농산물 직매장, 친환경 매장, 온라인몰 등 820곳에서 다음달 3일부터 12월7일까지 김장채소류를 20% 할인 판매한다.

해수부는 오는 31일부터 다음달 16일까지 열리는 '코리아수산페스타'에서 천일염, 새우젓, 멸치액젓을 할인 판매한다. 중기부는 11월부터 12월까지 온누리상품권 구매 한도를 상향 조정한다. 유형별 구매한도는 카드형 100만원, 지류형 70만원, 모바일 100만원이다.
연희진 toyo@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유통팀 연희진입니다. 성실하고 꼼꼼하게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