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탐방우리들의 주변이야기, 이렇게하면 어떨까요? 성공과 실패의 노하우를 알려 드립니다.

인사 사흘 만에 CEO들 불러들인 이재현 CJ 회장, 이유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CJ그룹이 ‘그룹 CEO미팅’을 통해 중기비전의 1년 성과를 점검하고 미래성장의 방향성을 강조했다. 사진은 지난 27일 CJ인재원에서 열린 그룹 CEO미팅에서의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모습./사진제공=CJ그룹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임원인사 사흘 만에 그룹의 성장 전략과 실행 방안을 찾는 자리를 마련했다.

CJ그룹은 지난 27일 CJ인재원에서 주요 계열사 CEO와 지주사 주요 경영진이 모두 참석한 가운데 '그룹 CEO미팅'을 진행했다고 28일 밝혔다.

앞서 CJ는 지난 24일 예년보다 두 달 빠른 임원인사를 단행했다. 변화보다는 안정을 택한 인사 기조를 보였다. CJ 관계자는 "경기 침체에 따른 실적 둔화에 대한 단기 대응도 중요하지만 그것만 해서는 그룹의 체질을 바꾸고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할 수 없다는 게 경영진 판단"이라고 설명했다.

이 회장은 이날 지난해 11월 발표했던 중기비전의 1년 성과를 점검하고 미래성장의 방향성을 강조하며 향후 3년의 새 중기전략과 실행안을 사별로 마련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 회장은 "2023~2025년은 글로벌 메이저 플레이어로 가느냐 국내시장에 안주해 쇠퇴의 길을 가느냐의 중차대한 갈림길"이라며 "CEO들이 각오를 단단히 하고 초심으로 돌아가 '온리원 철학'을 담은 비전으로 초격차 역량을 만들어 낼 수 있는 좋은 계획을 신속하게 수립, 내년에 즉시 실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CJ 각 계열사는 이에 따라 2023년부터 2025년까지의 새 중기전략 구축을 본격화한다. 내년부터 즉시 실행할 수 있는 계획이 연내에 마련돼 곧장 실행될 전망이다. 이날 이 회장이 제시한 중기전략의 키워드는 ▲초격차 역량 확보 ▲4대 성장엔진 중심 혁신성장 가속화 ▲최고 인재 확보 ▲재무전략 고도화 등이다.

중기비전 발표 후 채 1년 만에 중기단위 전략 수립에 나선 것에 대해 CJ 관계자는 "예측할 수 있는 범위 내인 2~3년 단위의 전략 수립을 지속해 경영환경에 탄력 대응하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CJ그룹 CEO들은 이와 함께 중기비전 발표 후 1년간의 성과를 되돌아보며 목표 대비 초과, 또는 미흡한 사례를 공유하고 내년도 과제를 함께 점검했다.

이 회장은 "올 상반기 사상 최대실적을 기록하는 등 의미 있는 성장을 이룬 면도 있지만 우리가 혁신성장의 키워드로 제시한 4대 미래성장엔진이 본격 가동됐다고 보기엔 아직 이르다"며 "사업역량과 대외환경에 대한 면밀한 분석을 통해 초격차 역량을 강화할 수 있는 새로운 전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CJ는 지난해 11월 C.P.W.S(컬처, 플랫폼, 웰니스, 서스테이너빌러티) 4대 성장엔진 중심으로 10조원 이상을 투자해 지속 가능한 미래성장 기반을 구축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연희진 toyo@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유통팀 연희진입니다. 성실하고 꼼꼼하게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