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탐방우리들의 주변이야기, 이렇게하면 어떨까요? 성공과 실패의 노하우를 알려 드립니다.

훌랄라 그룹 김병갑 회장이 말하는 글로벌 경영전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병갑 회장 (훌랄라그룹 제공)
외식전문 프랜차이즈 기업 훌랄라 그룹이 코로나 이후 19 다소 주춤했던 해외진출을 다시 적극 추진하고 있다.

코로나19 이전까지만 중국·동남아시아·일본·미국 등 전 세계로 브랜드 진출을 강화했던 훌랄라 외식그룹은 최근 훌랄라참숯바베큐와 홍춘천치즈닭갈비 등 정통 한국 외식브랜드로 해외진출을 다시 활발하게 추진하고 있다.

훌랄라 그룹 김병갑 회장을 만나 그 배경을 들어봤다. 김 회장은 "코로나19 이전 홍춘천치즈닭갈비의 일본 동경과 뉴욕 맨해튼 진출이후 코로나 19로 다소 주춤했던 해외 창업이 최근 들어 다시 많은 해외 창업문의가 들어오고 있다"라며 "최근 필리핀에도 진출하게 됐다"라고 소개했다.

"훌랄라참숯바베큐도 작년 코로나19 와중에서도 베트남과 인도에서 오픈한 점포가 있다"라며 "서서히 풀리기 시작하자 최근 베트남과 인도 지역 10여 군데서 계약을 진행하고 있다 고"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김 회장은 처음부터 해외진출에 많은 투자를 해왔고 훌랄라 , 브랜드를 글로벌 브랜드로 만드는 것을 목표로 사업을 하고 있다.

그동안 중국진출에서 많은 투자를 하고 실패도 맛봤지만 다시 해외진출에 도전을 하고 있는 것은 미국 브랜드가 장악하고 있는 세계시장에 K-프랜차이즈를 당당한 경쟁자로 자리매김하는데 일조를 하고 싶은게 그의 꿈이다.

그는 한국 외식업을 글로벌 표준으로 상승시키기 위한 노력도 함께한다. "맥도널드 스타벅스 등 미국 외식 브랜드가 전 세계에 미국식 라이프스타일을 퍼트리면서 미국의 문화와 경쟁력을 높여왔듯이 우리도 글로벌 브랜드를 육성하여 한국문화를 전파해야 한다"라며 "최근에 전 세계적으로 일고 있는 한류 붐에서 자신감을 얻은 결과로 프랜차이즈 산업이 양적 질적으로 발전하면서 글로벌 토종 브랜드가 많이 탄생해야 한다"고 강조햇다.

김 회장은 특히 "글로벌 외식 브랜드는 국가 미래 성장동력이 될 수 있다 고" 외식 사업가로서의 의견을 피력한다 우선 . 외식업의 규모를 보면 국가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높고 따라서 외식업은 많은 일자리를 만들 수 있다"는 것이 그의 주장이다.

경제협력개발기구 회원국 (OECD) 중에서 자영업 비중이 높다. 자영업자수가 너무 많다는 지적도 있다. 하지만 . 외국과 달리 저녁 외식 문화와 음주 문화가 정착돼 있어 외식업 수요가 더 많은 것도 사실이다.

외식업 전문가들은 K 팝 드라마의 인기로 한국에 대한 호감이 높아지고 있는 지금이야 말로 많은 토종 외식 프랜차이즈 기업들이 이 기회를 성과로 연결시켜야 한다고 말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주춤한 지금이 바로 글로벌 시장을 선점할 수 있는 기회이다. 김병갑 회장은 "같은 프랜차이즈 창업가가 글로벌 브랜드를 만들겠다는 일념 하에 위험을 무릅쓰고 도전하겠다는 강한 신념이 필요하다"라며 "정부 또한 외식업을 정책의 중요한 의제로 여기고 해외진출 외식 프랜차이즈 기업을 적극 지원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끝으로 김 회장은 "글로벌 프랜차이즈는 실패를 먹고 탄생할 수 있다" 라며 "글로벌 브랜드는 하루아침에 운이 좋아 이루어질 수 있는 것은 아니고 무엇보다 , 끝까지 꾸준히 해나가야 하는 것이기 때문에 포기하지 않고 끊임없이 도전해나갈 것 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강동완 [email protected]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