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소공연 "카카오는 무능 그 자체… 소상공인 피해 접수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소상공인연합회가 카카오 마비 관련 소상공인들의 피해 규모를 파악하기 위해 피해 접수센터를 운영한다./사진=뉴스1
카카오 마비 사태로 소상공인들의 피해가 늘어나자 소상공인연합회(소공연)가 카카오를 비판하며 피해 접수를 직접 받기로 했다.

소공연은 '카카오 피해 접수센터'를 만들어 운영할 계획이라고 지난 17일 밝혔다. 소상공인의 피해규모를 파악하고 그에 상응하는 대응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지난 15일 경기도 판교에 있는 SK C&C 인터넷데이터센터에 화재가 발생했다. 카카오 서버가 입점해 있는 곳으로 계열사 서비스가 대부분 마비됐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기준 카카오톡의 국내 월간순이용자(MAU)는 4743만명에 달한다. 대한민국의 올해 인구가 5163만명으로 추산되는 것을 고려하면 전 국민의 92%가 카카오톡 메신저를 사용하는 셈이다. 카카오톡뿐 아니라 카카오T, 카카오 선물하기, 카카오지하철 등 연계 서비스까지 모두 작동을 멈춰 피해가 더욱 커졌다.

소공연은 "이번 카카오 마비 사태는 온라인 플랫폼 업체의 독과점적 지위가 국민 경제에 미치는 악영향이 얼마나 큰지를 확인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며 "카카오 정도 되는 기업에서 보여준 이번 장애에 대한 대처는 무능 그 자체"라고 비판했다.

이어 "온라인 기업으로서 최소한의 의무라고 할 수 있는 DR(Disaster Recovery) 센터를 제대로 구축하고 대응하지 않아 소비자 불편 및 소상공인 사업장에 막대한 손해를 초래한 카카오를 규탄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소공연에 따르면 자체적인 소통창구를 구축할 능력을 갖추지 못해 어쩔 수 없이 빅테크 플랫폼에 의존해야 하는 소상공인 매장은 갑작스러운 카카오 먹통 사태에 대한 대비책이 없어 피해가 컸다. 톡 채널만 이용해 예약받았던 소상공인은 서비스가 마비돼 예약 내역을 전혀 확인할 수 없었다는 설명이다.

소공연은 "주말 매출 상승 시간대에 매장을 찾아 기프티콘으로 결제하려던 손님이 결제 불능으로 그냥 되돌아가거나 카카오맵을 연동하는 배달 대행사의 프로그램 먹통에 따른 배달 불가로 주문취소 등의 직·간접적인 피해가 발생했다"며 "카카오 마비로 인한 피해가 장기화하지 않도록 카카오의 조속한 서비스 정상화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연희진 toyo@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유통팀 연희진입니다. 성실하고 꼼꼼하게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