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칼럼전문가들이 이야기 하는 성공의 방법과 방향을 제시해 드립니다.

[맛집로드] 누구나 가슴 속에 '넘버 원' 자장면집이 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태동반점의 자장면./사진=다이어리알
자장면은 우리나라 개항의 역사, 그리고 화교의 역사와 함께하는 음식이다. 과거 산둥반도로부터 넘어온 노동자들이 장을 볶아 올린 면 요리를 만들다 점차 한국식 입맛에 맞게 발전되어 온 것이 오늘의 자장면이다. 짭조름한 중국식 '작장면'(炸醬麵·자장미엔)과는 우리의 발효 된장 맛과 유사한 춘장(春醬)이 사용된다는 것이 가장 큰 차이점이다. 여기다 캐러멜, 전분을 첨가해 달달하고 부드러운 풍미를 낸다.

오랜 세월 서민의 일상 속에서 서로 다른 기억으로 자리한 음식인 만큼 자장면은 그 형태도 맛도 지역마다 다양하다. 그래서 누구나 가슴속에 나만의 자장면집 하나쯤은 품고 있기 마련이다.

◆태동반점

태동반점 외부./사진=다이어리알
한때 최고의 외식 메뉴였던 만큼 어린 시절 자장면에 대한 대부분의 기억은 동네 중식당과 오버랩 될 것이다. 유별난 손맛이나 특별한 조리법을 보유한 중식당이 있어 유명세를 타면 이와 유사한 형태의 요리를 선보이는 식당들이 하나 둘 늘어나게 되고 세월을 머금고 요리 자체가 지역의 상징이 되기도 한다.

전남 목포에는 '중깐'이라고 불리는 지역 특색의 자장면이 있다. 굳이 자장면과 차별화해 불리는 독특한 중깐이라는 이름에는 점심과 저녁 사이 간단히 먹는 새참이라는 의미와 중깐 메뉴를 처음 선보인 1950년 개업한 목포의 유명 노포인 중화루의 간 짜장면을 줄여서 부르는 의미가 담겨 있단다. 현재는 목포의 여러 중식당에서 중깐을 선보이고 있으며 지역 주민들은 물론 여행객들이 구도심에 들러 꼭 맛보고 가는 명물 음식이 됐다.

목포역 인근 구도심에 자리한 '태동반점'은 중깐으로 유명한 중식당이다. 과거에 비해 다소 활기를 잃은 오래된 거리에 자리하고 있으나 '태동식당'으로 쓰인 빛바래고 낡은 간판에서 드러나는 세월만큼이나 40년 넘는 시간 동안 꿋꿋하게 맛을 이어나간 덕에 많은 지역의 방문객들이 들렀다 가는 필수 코스가 됐다.

대표 메뉴는 단연 중깐이다. 일반 자장면에 비해 면이 가늘어서 식감이 색다르며 소스는 유니짜장과 비슷하게 양파와 부재료, 고기를 온통 잘게 다져 볶아낸다. 화룡점정으로 계란 프라이를 올려내 든든함을 더한다. 애초에 간식 개념으로 개발된 메뉴인 만큼 먹고 나서도 속이 편안한 것이 특징. 얇은 면에 묵직한 농도로 볶은 자장 소스와 재료가 듬뿍 묻어나 각각의 풍미가 진하게 느껴지며 남은 소스에 어쩐지 밥을 비비고 싶은 충동은 자연스러운 반응이다.

태동반점의 군만두./사진=다이어리알
이곳은 넉넉한 인심으로도 유명하다. 식사 메뉴를 시키면 주문 메뉴에 따라 무려 서비스 탕수육과 군만두 또는 옛날 자장면이나 짬뽕이 섭섭지 않은 양으로 나온다. 주인장이 직접 담그는 김치와 깍두기가 기본 반찬으로 제공되는데 그 맛도 수준급이다.

혼밥으로 자장면 한 그릇 시킨 고객들에게도 예외는 없고 처음 방문한 고객들은 주문하지 않은 음식이 나왔다며 당황하기도 한단다. 이왕 방문한 고객들이 보다 든든하게 식사하기를 바라는 마음과 함께 다양한 메뉴를 경험해 볼 수 있도록 서비스하기 시작한 것이 이곳만의 즐거운 이벤트가 된 것. 남도 밥상에 담긴 넉넉한 정은 중식당도 예외가 아닌 듯하다. 요즘과 같은 고물가 시대의 서비스는 정이자 인심이지 권리는 아니라는 점도 염두에 두어야 하겠다.

◆천마손짜장

천마손짜장의 자장면./사진=다이어리알
현지인들의 사랑을 받다 어느새 덕유산을 방문한 여행객들 사이에서 입소문 난 중식당. 이곳에서는 다른 지역에서 맛보기 힘든 무주의 특산품인 천마가 들어간 자장면과 탕수육, 깐풍기 등을 경험할 수 있기 때문. 주로 약용 작물로 많이 쓰이는 건강 식재료인 천마는 무주에서 약 60% 이상 생산되는데 특유의 맛과 향이 있어 재료를 다루기가 쉽지 않은데 이를 중식에 접목하여 대표 메뉴로 선보이는 주인장의 손맛이 남다르다.

◆중국

중국의 자장면./사진=다이어리알
경복궁 인근 고풍스러운 붉은 벽돌 건물에 자리한 중식당. 아침에 문을 열어 하루 단 3시간만 영업을 하는데 그마저도 재료가 소진될 수 있기에 가급적 오픈 시간에 맞춰 방문해야 하는 곳으로 유명하다. 이곳 자장면은 아주 특별한 맛을 내기보다 가느다랗고 탄력 있는 면발, 옛날 자장면에 가까운 부드러운 소스가 어우러져 자극적이지 않고 깊이 있는 맛을 낸다. 착한 가격은 덤.

◆파주돌짜장

파주돌짜장의 자장면./사진=다이어리알
파주의 명물로 자리한 돌짜장 전문점. 뜨겁게 달궈진 돌판에 각종 해산물과 자장면을 푸짐하게 올려낸다. 제공될 때 재료와 면, 소스가 한데 잘 볶아져 나오며 달궈진 돌판의 열기로 보글보글 끓는 소스와 함께 식사 내내 따뜻하게 즐길 수 있다. 자장면 소스에 생크림을 넣어 고소하고 부드러운 풍미를 극대화한 것이 이곳의 노하우. 어느 정도 면을 다 먹고 나면 남은 소스에 밥을 추가하여 볶아 먹는 것이 필수 코스다.
김성화 다이어리알 toyo@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유통팀 연희진입니다. 성실하고 꼼꼼하게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