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국순당, 8대째 이어온 독일 와인 '마르쿠스 몰리터' 독점 론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순당에서 독일 와인계의 라이징 스타 브랜드 '마르쿠스 몰리터(Markus Molitor)'를 국내 독점 론칭한다고 밝혔다.(국순당 제공)
국순당에서 독일 와인계의 라이징 스타 브랜드 '마르쿠스 몰리터(Markus Molitor)'를 국내 독점 론칭한다고 밝혔다.

독일 '마르쿠스 몰리터' 와이너리는 8대를 거쳐 와인을 생산하는 와이너리로 현 오너인 '마르쿠스 몰리터'가 1980년대에 가업을 승계 받으면서 전성기가 시작됐다.

완벽한 떼루아의 분석과 독일만의 특이한 포도 숙성 등급인 프라디카츠바인(pradikatwein)의 재해석을 통해 전 세계 와인 전문가들에게 인정받고 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잡았다.

특히 2015년에 미국의 저명한 와인 평론가 로버트 파커로부터 2013년 빈티지 3개 와인이 동시에 100점을 받아 와인 업계를 놀라게 했다.

이후 현재까지 총 21회의 100점 수상을 받으며, 현재는 독일 와이너리 중에서 최다 100점을 보유한 와이너리로 유명하다. 마르쿠스 몰리터는 독일에서 현재 가장 유명하고 고가의 포도밭인 '젤팅거 존넨우어(Zeltinger Sonnenuhr)'를 소유하고 있다.

이 포도밭은 60도에 가까운 경사를 가진 것으로 유명하며, 가파른 비탈로 인해 모든 작업이 수작업으로 이뤄진다. 특히 포도 수확은 최대한 늦게 수확해 포도가 익을 시간을 충분하게 제공한다. 마르쿠스 몰리터는 "80%의 경사와 90%의 리슬링 그리고 100%의 열정으로 독일에서 가장 완벽한 와인을 만들었다"라고 평가를 받고 있다.

마르쿠스 몰리터 와이너리는 프리미엄 드라이 와인 생산자로도 유명하다. 특히 소비자들이 쉽게 와인의 당도 구분을 할 수 있도록 드라이는 하얀색, 세미 드라이는 녹색, 스위트는 금색으로 와인 캡슐을 만들어 소비자들의 소비 편의성을 돕고 있다.

국순당 관계자는 "국순당은 국내에 정식 소개되지 않은 세계 유명 와인을 발굴해 국내 소비자에 소개하고 있으며, 이번에는 독일의 8대에 걸친 역사가 깊은 마르쿠스 몰리터 와이너리의 총 9종의 와인을 국내에 독점 론칭하게 됐다"라며 "그동안 국내에 병행수입을 통해서만 수입되던 독일 최고 브랜드 와인을 국내 소비자들이 더욱 저렴한 가격으로 접할 수 있게 됐다"라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