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9월에만 3번'… '농심 3남' 신동익, 농심 주식 계속 파는 이유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동익 메가마트 부회장이 농심 주식을 처분하고 있다. 사진은 농심 본사 전경./사진=농심
고(故) 신춘호 농심 명예회장의 아들인 신동익 메가마트 부회장이 농심 주식을 처분하고 있다. 신 부회장은 지난해 별세한 신 명예회장으로부터 농심 주식 5만주를 상속받아 15만주를 보유하고 있었다. 현재 13만주대까지 보유 주식이 줄었다.

22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신 부회장과 그의 아들 신승렬씨가 이날 농심 주식을 장내매도했다. 신 부회장은 4342주, 신승렬씨는 242주를 각각 처분했다. 농심 주식은 이날 오후 1시20분 기준 30만5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앞서 신 부회장은 지난 8월 두 차례에 걸쳐 농심 주식 5858주를 처분했다. 거래 당일 종가 기준 17억6300만원어치다. 이어 9월에도 지난 16일과 20일 각각 2000주를 팔아 거래 당일 종가 기준 12억원을 손에 쥐었다.

매도 후 변경된 보유 주식 수는 신 부회장 13만5800주, 신승렬씨 3만9600주다. 농심의 주요 주주는 ▲농심홀딩스(32.72%) ▲율촌재단(4.83%) ▲신상렬(3.29%) ▲신동익(2.33%) ▲신현주(0.82%) ▲신승렬(0.65%) ▲김낙양(0.54%) 등이다.

신 부회장의 농심 주식 처분은 상속세 재원 마련을 위한 것이라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신 명예회장의 3남인 신 부회장은 지난 6월부터 메가마트 대표이사직을 맡았다. 농심의 계열사인 메가마트는 유통 전문점으로 농심과 내부 거래 비중을 줄이는 중이다.

메가마트 측은 "신 부회장의 주식 처분에 대한 공식적인 이유는 알려진 것이 없다"고 전했다.
연희진 toyo@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유통팀 연희진입니다. 성실하고 꼼꼼하게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