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홍원식 회장, 남양유업 주식양도 소송전 1심서 완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 일가와 한앤컴퍼니의 주식양도 소송전에서 홍 회장 측이 완패했다.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남양유업 본사 앞으로 한 시민이 지나가고 있다./사진=뉴스1
남양유업 매각을 둘러싼 홍원식 회장 일가와 사모펀드 운용사 한앤컴퍼니(한앤코)의 법정 싸움에서 법원이 한앤코의 손을 들어줬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30부(정찬우 부장판사)는 22일 한앤코가 홍 회장과 가족을 상대로 낸 주식양도 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했다.

재판부는 홍 회장과 가족이 한앤코와 맺었던 계약대로 비용을 받고 주식을 넘길 의무가 있다고 판단했다.

한앤코는 지난해 5월 남양유업의 최대주주인 홍 회장 일가가 보유한 지분을 인수하는 주식매매계약(SPA)을 맺었다. 하지만 같은 해 9월1일 홍 회장 측이 계약 해지를 통보했다. 이에 한앤코는 홍 회장 측에 주식양도 소송을 제기했다.

소송에서 홍 회장 측은 한앤코가 경영에 부당하게 간섭하고 비밀유지 의무를 위반해 계약을 해지했다고 주장했다. 한앤코가 계약 과정에서 '협상 내용을 추후 보완할 수 있다'고 속여 계약에 효력이 없으며 김앤장 법률사무소가 계약 과정에서 양측을 모두 대리해 무효라고도 주장했다.

재판부는 양측의 주식 매매 계약 효력이 유지된다고 판단했다. 홍 회장 측이 한앤코에 문제제기한 부분 역시 모두 받아들이지 않았다.

홍 회장 측 대리인은 "한앤코 측은 쌍방 대리를 사전에 동의받았다고 주장했으나 이에 관련한 어떠한 증거도 내놓지 못했고 명백한 법률 행위를 자문 행위라 억지 주장을 펼쳤다"며 "이런 내용을 재판부가 충분히 받아들이지 않은 것 같아 유감스럽게 생각하고 피고의 권리 보장을 위해 즉시 항소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희진 toyo@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유통팀 연희진입니다. 성실하고 꼼꼼하게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