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아워홈, 재활용·생분해 가능한 '친환경 종이컵' 도입

한국제지가 개발한 '그린실드'로 만든 친환경 종이컵 도입…아워홈 일부 테이크아웃 매장 적용 후 확대 예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글로벌 푸드기업 아워홈(대표 구지은)은 일상 속 환경보호 실천 문화를 확산시키고자 재활용과 생분해가 가능한 친환경 종이컵을 도입했다.

최근 환경보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식당과 카페를 비롯한 외식업장에서 텀블러 등 다회용기를 사용하는 고객이 늘고있다. 개인위생에 대한 중요성이 커지며 일회용컵에 대한 수요도 여전히 높은 상황이다.

이에 아워홈은 고객 이용 편의를 높이고 플라스틱 폐기물을 줄여 친환경 활동에 동참하고자 재활용과 생분해가 가능한 친환경 종이컵을 도입하기로 결정했다.

아워홈은 다회용기 사용 독려와 더불어 친환경 포장지로 만든 종이컵을 사업장 내 비치해 고객들의 사용 편의를 돕는다. 새로 도입한 종이컵은 제지기업 한국제지에서 개발한 친환경 종이포장재인 '그린실드(Green Shield)'로 만든 친환경 컵이다.

그린실드는 미국 UL(안전 규격 개발·인증 기관)에서 재활용성 인증(UL ECVP 2485)과 유럽에서 생분해성 인증(OK Compost Industrial)을 받았으며 '착한 포장재'로 불릴 만큼 친환경성을 인정받은 소재다.

해당 친환경 종이컵은 일반 종이컵과 달리 폴리에틸렌(PE) 코팅을 하지 않아 별도 필름 제거 과정 없이 분리수거 할 수 있다. 물에 잘 분리되는 재질을 사용해 사용 후 종이 원료로 100% 재활용이 가능하며 매립 시에는 3개월 이내 생분해된다.

이와 함께 아워홈은 테이크아웃 매장 내 취식 고객을 대상으로 일회용품 사용 줄이기 캠페인 등 다양한 활동을 전개해 고객과 함께하는 환경보호에 힘쓰겠다는 방침이다.

이밖에도 아워홈은 환경보호를 위해 친환경 제품을 적극 도입하고 있다. 2020년에는 전국 구내식당에 환경부에서 인증받은 생분해성 소재(EL724)로 만들어진 친환경 비닐봉투를 도입했으며 지난해 10월에는 구내식당 테이크아웃 코너에서 판매하는 제품의 포장용기와 커트러리(수저, 포크 등)를 친환경 펄프 용기로 교체한 바 있다.

또 전국 14개 물류센터 현장 직원 800여 명을 대상으로 폐페트병을 재활용한 친환경 유니폼 조끼를 지급해 임직원들이 환경보호 활동에 동참할 수 있도록 했다.

아워홈 관계자는 "최근 개인위생을 중시하는 고객 니즈를 적극 반영하면서도 환경에 무해한 친환경 종이컵을 도입했다"며 "앞으로도 사업의 여러분야에서 친환경적 요소를 반영할 수 있도록 다방면으로 고민하고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