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현대백화점,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 계열 분리 가능성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백화점과 현대그린푸드가 인적분할을 통해 지주회사 체제로 거듭난다. 사진은 현대백화점 신사옥 전경./사진제공=현대백화점그룹
현대백화점과 현대그린푸드가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한다.

현대백화점은 인적 분할을 통해 현대백화점과 현대그린푸드가 각각 투자부문(지주회사)과 사업부문(사업회사)으로 분할한다고 16일 공시했다.

인적분할이란 기존 주주가 지분율대로 신설 법인의 주식을 나눠 갖는 방식을 말한다. 기존 법인이 신설 법인의 주식을 소유하는 물적 분할과 대비된다.

현대백화점은 인적 분할을 통해 신설법인인 현대백화점홀딩스와 존속법인인 현대백화점으로 분리된다. 두 회사의 분할비율은 현대백화점홀딩스가 23.24%, 현대백화점이 76.76%다.

현대그린푸드도 존속법인인 현대지에프홀딩스와 신설법인인 현대그린푸드로 인적 분할한다. 두 회사의 분할비율은 현대지에프홀딩스가 65.32%, 현대그린푸드가 34.68%이다.

두 회사의 분할은 내년 2월로 예정된 임시주주총회를 거쳐 내년 3월1일자로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현대백화점과 현대그린푸드는 각 주력 사업회사의 자회사 편입을 추진하고자 하며 교환공개매수를 통한 현물출자 방식의 유상증자(주식을 매수하는 대가로 현금이 아닌 자사 신주를 발행)를 포함해 다양한 방안을 검토 중이다. 주력 사업회사의 자회사 편입을 통해 향후 지주회사 체제 전환을 완성한다는 계획이다.

현대백화점그룹 측은 "지주회사 전환 과정은 모든 주주의 이익이 일절 침해되지 않고 증대될 수 있도록 진행될 예정"이라며 "특히 현물출자 방식의 유상증자를 하는 경우 모든 주주를 대상으로 공정한 기회를 제공해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선택권을 보장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현대백화점그룹은 이번 인적 분할과 지주회사 체제 전환 추진에 따른 향후 계열 분리 가능성에 대해 검토하고 있지 않다. 현대백화점그룹 관계자는 "현대백화점과 현대그린푸드는 그룹의 핵심 계열사로서 과거에도 실질적인 지주회사 역할을 해와 이를 명확히 구조화한 것일 뿐"이라며 "두 회사 간 사업 시너지도 매우 커서 계열 분리는 전혀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연희진 toyo@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유통팀 연희진입니다. 성실하고 꼼꼼하게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