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올해 추석 차례상도 전통시장에서 준비하세요!!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약 6만7천원 저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품목 분류별 전통시장과 대형마트 간 가격비교 (단위 : 원) (소진고 제공)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사장 박성효)은 지난 8.17.~8.24.(6일간) 전통시장(37곳)과 인근 대형마트(37곳)를 대상으로 추석 제수용품 27개 품목에 대한 가격비교조사를 실시하였다.

추석 차례상을 차리는데 드는 비용(4인 기준)은 전통시장이 평균 295,668원이고, 대형마트는 평균 363,085원으로 전통시장이 대형마트에 비해 67,417원(18.6%) 가량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27개 전체 조사품목 중 18개 품목에서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가격이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전통시장이 가격 우위를 보이는 품목은 고사리(67.4%, 9,965원), 깐도라지(62.9%, 9,518원), 대추(34.4%, 4,210원), 숙주(34.3%, 829원), 쇠고기(탕국용)(34.2%, 16,321원)로 조사되었다.

지난해 추석 제수용품 가격과 비교하면, 전통시장은 10.4% 상승(267,762원→295,668원) 하였고, 대형마트는 2.7% 상승(353,685원→363,085원) 하였다.

전통시장의 수산물과 축산물 가격의 경우 정부의 추석물가안정대책의 최대 수준으로 정부 비축물량 방출하고, 할인쿠폰 발급 등으로 가격이 대체로 안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채소류는 대부분의 품목에서 봄철 가뭄과 여름철 폭염 및 길어진 장마, 최근 중부지방을 강타한 집중호우 등의 악재가 겹치면서 가격이 전반적으로 높게 형성되었다. 기타품목 또한 유가, 국제곡물, 팜유 등 원부자재 가격 상승에 가격이 전반적으로 상승한 것으로 파악된다.

과일류도 이른 추석으로 햇상품 출하가 늦어져 상품 간 품질 편차가 커 전반적으로 가격대가 높게 형성되었다. 다만 배의 경우 산지 작황이 양호하여 생산량이 증가하여 가격이 안정적인 것으로 보인다.

소진공 박성효 이사장은 "물가상승으로 인한 어려운 가계상황에 저렴한 가격과 넉넉한 인심, 향상된 서비스로 맞이하는 전통시장에서 알뜰하게 장을 보기 바란다"며, "최근 출시된 '충전식 카드형 온누리상품권'을 사용하시면 할인율 10%로 최대 100만원까지 구매할 수 있으니, 9월 한달간 전통시장에서 장을 보실 때 가계부담을 줄이실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동완 [email protected]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