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G마켓, 추석 쇼핑 트렌드 ... '홈파티?집캉스?나들이' 관련 상품 불티

제수용품, 명절 먹거리 주춤… 홈파티푸드, 양식기세트 및 와인용품 판매 늘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추석 풍경이 달라지고 있다. 차례나 성묘는 간소화하는 대신, 홈파티와 나들이를 즐기는 등 팬데믹을 겪으면서 명절 풍경이 빠르게 변모하고 있다.

온라인 마켓플레이스 G마켓이 추석을 2주 앞둔 일주일(8/21~8/27) 기준, 지난해 추석 전 동기간(9/1~9/7) 대비 상품 판매량을 분석한 결과, 짧은 추석, 이른 추석의 여파로 전통적인 개념의 명절 준비 수요가 줄어든 대신, 가족이나 지인들과 연휴를 즐기려는 심리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먼저, '홈파티'와 관련된 식기나 식품류의 판매가 눈에 띄게 증가했다. 티포트(17%) 양식기(42%), 와인용품(34%) 및 파티테이블용품(310%) 등 식기 및 테이블웨어가 좋은 반응을 얻었으며, 폭립(185%), 피자(120%), 감자튀김(105%), 치즈스틱(100%), 샐러드(34%) 등 홈파티와 어울리는 가공식품의 판매가 크게 증가했다.

반면, 대표적인 명절 음식이나 차례용품의 판매는 되려 줄었다. 추석 대표 음식인 송편은 지난해 보다 34% 판매가 줄었으며, 한과/유과도 지난해 대비 26% 감소했다. 제수용품도 19% 만큼 덜 팔렸다.

집에서 휴식하며 즐길 수 있는 각종 '집캉스' 아이템을 미리 준비하는 수요도 확인된다. 집에서도 영상이나 음악을 더 효과적으로 감상할 수 있는 빔프로젝터 용품과 홈시어터의 판매는 각각 70%, 43% 증가했다.

가정용 노래방 기기는 63% 더 많이 팔렸으며, 상대적으로 가격대가 높은 게이밍 PC도 29% 만큼 판매가 늘었다. 집에서 편하게 입을 수 있는 홈웨어(47%)와 함께, 아늑한 분위기를 만들어줄 인테리어소품(17%), 아로마캔들(12%) 등 리빙용품의 판매도 증가했다.

짧은 연휴, 친지 방문 대신 나들이를 계획하는 사람들도 많았다. 놀이공원 등 테마파크 이용권의 판매는 지난해 추석 전 대비 44% 증가했으며, 제주여행(38%), 국내여행(26%) 상품도 판매가 늘었기 때문이다. 텐트 등 캠핑용품의 구매도 37% 증가했으며, 여행가방(33%), 트래블키트(82%), 물놀이용품(310%) 등도 잘 팔렸다.

G마켓 관계자는 "작년보다 열흘 정도 추석이 앞당겨 지고, 기간 자체도 짧은 탓에 이번 추석을 여름휴가 뒤에 찾아오는 또 하나의 연휴로 인식하는 분위기가 추석 쇼핑 트렌드에도 반영됐다"며 "추석을 앞두고 진행되는 프로모션을 활용하면 다양한 홈파티, 집캉스 및 여행 관련 상품을 보다 합리적인 가격에 비교해 미리 준비할 수 있다"고 전했다.


강동완 [email protected]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