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베이비본죽, '맛도 영양도' 아이에게 딱! … '고객 수요'로 식단 재정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베이비본죽'이 성장주기별 필요한 영양 균형을 더욱 촘촘하게 채우고자 유아식 식단 론칭 및 리뉴얼을 진행했다. (본아이에프 제공)
프리미엄 영유아식 브랜드 '베이비본죽'이 성장주기별 필요한 영양 균형을 더욱 촘촘하게 채우고자 유아식 식단 론칭 및 리뉴얼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유아식은 일반식을 앞둔 아이가 식습관을 기르는 중요한 시기인 점을 고려해 기획된 단계로, 이번 식단 재정비는 고객인 '아이와 부모'의 각기 다른 수요에 전적으로 집중한 결과로 볼 수 있다.

먼저, 20개월 이상 아이를 위한 ▲유아식20M[완료기] 식단을 지난 4일 론칭했다. 유아식 완료기는 일반식으로 옮겨가는 전 단계인 만큼, 맛과 영양은 물론 아이가 다양한 맛과 식감을 경험하고 씹는 연습을 할 수 있는 메뉴 개발에 중점을 뒀다.

염도 높고, 자극적인 어른 반찬을 바로 먹이기 염려스러운 시기에 딱 맞는 식단이며, 전 단계인 유아식14M과 달리 물기를 거의 없애고, 조금 더 단단한 식감을 구현, 씹는 연습도 할 수 있다.

이에 앞서, 지난달 ▲유아식14M 간편한그릇 리뉴얼도 마쳤다. 간편한그릇은 유아식 나트륨 함량 기준을 준수해 '간'편하고, 그릇째 데워 바로 먹일 수 있어 '간편'한 14개월 이상 아이용 식단으로, 전년 말 론칭 이래 고객 의견을 지속적으로 수렴해 리뉴얼을 적용했다.

중복 없는 다채로운 메뉴 구성을 원한다는 고객 의견을 적극 반영, 기존 '영양밥+덮밥소스' 구성에서 '영양밥+덮밥소스+특식(국수·파스타 등)'으로 메뉴 가짓수를 대폭 늘렸다. 물이 자박자박하면서 얇고 무른 식감의 반찬으로, 씹는 재미를 알아가는 아이가 먹기 좋다는 점도 특징이다.

뿐만 아니라, 고객들의 저마다 다른 취향을 존중하고 선택 폭을 넓히고자 ▲'유아식14M 2찬1국·소스'도 추가했다. 소수이지만 반찬과 국, 소스 등 식단 구성의 다양성을 원한 고객 목소리를 접수, 반찬과 국, 덮밥소스 3종 구성 식단을 선보였다.

한식 프랜차이즈 본아이에프의 베이비본죽 관계자는 "베이비본죽은 맛, 식감에 대한 아이들의 선호가 성인만큼이나 다양하고, 부모의 영양 균형 고민도 깊어지는 점을 고려하여, 전담 부서에서 각종 지표를 통해 고객 의견과 반응, 수요를 최우선으로 고려하고 있다"라며, "아이에게는 주식인 이유식과 유아식을 통해 아이와 부모의 수요를 함께 채울 수 있도록 고객의 니즈에 집중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