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치킨 시켰는데 '담배 튀김'…"문제없다"더니 폐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치킨에 담배꽁초를 튀겨 논란이 된 업체가 폐업 절차를 밟는다. 사진은 A씨가 올린 문제의 치킨 모습./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치킨에 담배꽁초를 함께 튀겨 논란이 된 경남 마산의 한 치킨 프랜차이즈 가맹점이 결국 폐업한다.

지난 10일 해당 프랜차이즈 본사는 공식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올렸다. 본사에 따르면 문제가 발생한 매장은 15일 영업 정지 처분을 받았다. 이어 가맹점주 협의회와의 회의를 통해 추가적인 징계를 결정하던 중 해당 매장 점주가 폐업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점주는 "브랜드와 다른 가맹점주분들께 피해 끼쳐 죄송하다"고 사과했고 본사와 점주 협의회는 이를 받아들였다. 아울러 피해 고객 A씨 대응을 담당한 직원 역시 감봉과 해당 업무에서 배제해 추후 추가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본사 측은 "피해를 보신 고객분께는 직접 찾아뵙고 사과의 말씀을 드릴 예정"이라며 "재발 방지를 하고자 관리자들이 직접 매장별 위생교육을 추가적으로 진행해 믿을 수 있는 음식을 대접할 수 있는 브랜드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본사가 해당 업체에 대한 처분과 함께 사과했다. 사진은 본사가 홈페이지에 올린 사과문. /사진=치킨 프랜차이즈 본사 갈무리
지난 9일 A씨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담배꽁초가 나온 치킨 사진과 글을 올렸다. 당시 그는 가게에 치킨에 튀긴 담배꽁초가 나왔다고 주장하며 사과를 요구했다. 실제로 그가 올린 사진 속에는 치킨에 브랜드 로고까지 선명하게 보이는 담배꽁초가 함께 튀겨져 있었다. 그러나 점주는 "가게에 담배 피우는 사람이 없다. 감자튀김일 수도 있으니 드셔 봐라"라고 대응했다. 또 환불 조치 후에는 A씨에게 "담배꽁초만 떼고 맛있게 드세요"라고 했다. 계속 모르쇠로 일관하던 점주는 직접 확인한 뒤에야 담배임을 인정했다.

이후 피해에 대해 식품의약안전처(식약처)에 신고한 A씨는 11일 추가 글을 통해 분노를 표했다. 그는 "해당 지점은 배달 전용 업체로 폐쇄회로(CC)TV가 따로 없고 식약처에서 매장 내 환경 문제가 없다고 했다는 게 본사의 주장"이라며 "담배 유입 경로는 점주 두 분 중 한 분이 담배를 피웠고 그게 떨어져서 튀겨진 게 아니면 애초에 공장에서 붙어서 온 것이라고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유입 경로를 정확히 알고자 그날 일한 아르바이트생, 점주 두 분 소변 및 니코틴 검사를 요구했으나 아르바이트생이 없는 매장이며 폐업을 결정했기 때문에 본사 강요에 의해 검사할 수 없다고 한다"고 분노했다. 다만 본사에서 치킨과 담배를 함께 튀겨본 결과 A씨가 받은 것처럼 치킨에 붙어 그대로 튀겨졌다고 한다.

A씨는 "그래서 본사는 매장 내에서 담배가 유입됐다고 보는 것 같다"며 "담배 검사를 따로 할 수 없어 정확한 사유는 본사도 알기 어렵다고 한다"고 답답해했다. 이어 환불과 사과, 피해보상금을 받고 식약처 결과를 기다리던 A씨는 창원시의 대처에 크게 분노했다. 창원시가 업소 과실이 분명한 만큼 담배꽁초의 유입 경로나 성분 분석은 별도로 하지 않겠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A씨는 "그럼 담배 유입 경로는 누가 조사해주는 거냐"라며 "제가 받은 연락은 검사를 시행했다고만 안내돼 있고 자세한 내용은 없다. 신고자인 나는 모르는데 기사에는 나와있다"고 황당해했다. 또 "대처가 좋았으면 금방 끝났을 일을 이렇게 많은 시간을 끌었다는 게 너무 아깝고 속상할 뿐"이라며 "하루 아침에 태도가 바뀌니 당황스럽고 일 처리도 되게 빠르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난 이제 배달 음식 못 시켜먹겠다"고 하소연했다.
전은지 imz05@mt.co.kr  | 

안녕하세요 전은지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