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中 봉쇄' 여파 애경도 못 피했다… 상반기 영업익 11% ↓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애경산업이 올 상반기 매출 2817억원, 영업이익 120억원을 기록했다. 사진은 서울 동교동 애경타워./사진=애경산업
중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전반적인 화장품 산업에 영향을 끼치며 애경산업의 영업이익이 감소했다.

지난 4일 애경산업은 연결 기준 올 상반기(1~6월) 매출 2817억원, 영업이익 120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전년대비 1.2%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10.9% 줄었다. 올 2분기 매출은 1418억원, 영업이익은 42억원으로 전년대비 각각 0.8%, 27.9% 감소했다.

같은 기간 화장품사업의 상반기 매출은 996억원, 영업이익은 110억원으로 각각 10.2%, 31.2% 줄었다.

애경산업 관계자는 "중국 코로나19 재확산 및 도시 봉쇄 영향으로 중국 실적에서 어려움을 겪었다"고 설명했다. 앞서 실적을 발표한 LG생활건강과 아모레퍼시픽도 중국 영향으로 실적에 타격을 받았다.

상반기 생활용품사업 매출은 1821억원으로 전년대비 8.8% 늘었고 영업이익은 10억원으로 흑자전환했다. 세탁세제 리큐, 섬유유연제 르샤트라 등의 시장 점유율이 상승한 여파로 풀이된다.

애경산업 관계자는 "지속되는 국내외 경기 악화를 극복하기 위해 국내외 디지털 채널 강화 및 글로벌 확장, 포트폴리오 다변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희진 toyo@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유통팀 연희진입니다. 성실하고 꼼꼼하게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