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텀블러, 일상을 넘어 이제는 패션으로! ... 감각적인 패턴·강렬한 컬러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각사 제공
최근 친환경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지고 텀블러 사용이 대중화되면서, 텀블러가 일상 필수품을 넘어 패션 아이템으로 변화하고 있다.

일상에서 자주 텀블러를 사용하게 되면서 소비자들이 패션 스타일에 맞춰 텀블러를 선택하거나, 자신만의 취향을 드러내는 용도로 활용하기 시작한 것. 이에 매년 텀블러를 출시하는 식음료업계에서도 변화하는 트렌드에 발맞춰 색상부터 디자인, 사이즈 등 개성을 담은 각양각색의 제품들로 본격적인 '패션 아이템' 텀블러 선보이기에 나섰다.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할리스는 최근 할리스만의 독특하고 귀여운 패턴 디자인을 제품 전체에 프린트한 '패턴 텀블러 2종'을 출시했다. '코드네임'은 화이트 바디에 레터링 패턴을 감각적으로 디자인한 텀블러로, 모던하면서도 팝아트적인 느낌을 구현했다. '플라워가든'은 블랙 바디에 아기자기한 데이지꽃을 디자인했다. 블랙과 화이트 컬러의 대비 효과로 포인트를 주는 패션 아이템으로 활용하기 좋다.

패턴 텀블러는 450ml의 넉넉한 용량으로 여름철 음료를 담아 휴대하기 좋으며, 음료를 마시기 편리한 슬라이딩형 뚜껑을 적용해 실용성을 두루 갖췄다. 고품질의 스테인리스 재질로 제작해 안전성도 뛰어나다.

지난 6월에는 작은 용량에 뛰어난 휴대성을 갖춘 텀블러를 원하는 소비자를 위해 '한손에 텀블러' 2종을 출시했다. '한손에 텀블러'는 180ml 용량의 음료를 담을 수 있는 미니 텀블러로, 에스프레소 샷을 담거나 알약 섭취용, 취학 아동 필수품 물병으로 활용하기 좋은 제품이다.

지나간 그 시절의 감성을 그대로 담은 텀블러도 눈길을 끈다. 이디야커피는 여름을 맞아 2000년대 하이틴 감성을 담은 시즌 한정 MD '트윙클 콜드컵' 3종을 출시했다. 트윙클 콜드컵은 투명 플라스틱 재질로 시원한 여름 느낌을 강조한 아이스 음료 전용 컵으로, 콜드컵 내부에 반짝이는 스파클링 포인트가 특징이다.

컬러는 올해의 팬톤 컬러 '베리 페리'를 인용한 '퍼플', 깔끔함이 돋보이는 '화이트', 화사한 매력의 '핑크' 등 3종이다. 도넛 모양의 뚜껑으로 유니크한 감성을 더했으며 실리콘 빨대 덮개가 부착돼 위생 걱정 없이 사용할 수 있다. 보냉 효과가 높고 결로 걱정이 없는 더블월 구조로 제작해 기능성을 키웠으며, 플라스틱 재질을 사용한 가벼운 무게로 휴대성과 스크래치 내구성을 갖췄다.

카페 프랜차이즈 커피 전문 브랜드 '탐앤탐스'가 선보인 '2022 탐앤탐스 와이드 텀블러 500ml'와 '2022 탐앤탐스 쏘우 텀블러 베슬 470m'는 각각의 특징을 가지고 있다. 우선, 2022 탐앤탐스 와이드 텀블러 500ml (오렌지 브라운, 옐로우, 그린, 블루, 퍼플)는 입구가 넓어 얼음을 넣거나 세척하기 좋다. 또 그립감이 좋은 실리콘 손잡이 달려있어 가지고 다니기 수월하다.

이외에도 미끄럼 방지 패드가 바닥에 깔려있어 내려놓을 때 소음이 적고 내용물이 충격을 적게 받으면서, 이중 단열 및 진공 처리된 내/외벽 공간이 있어 보온 및 보냉력이 뛰어나다.

2022 탐앤탐스 쏘우 텀블러 베슬 470ml (프레쉬 그린, 베이비 핑크, 화이트)는 8.5cm 넓은 입구로 얼음을 넣거나 세척하기 편리하면서 슬라이드 리드 형태의 뚜껑이 있어 음용이 간단하다. 탐앤탐스는 폰트 6가지 중 하나를 선택하여 각인을 세길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