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머지포인트 환불 길 열리나… 소비자원 "판매업자도 책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해 8월25일 서울 영등포구 머지플러스 본사에서 서울경찰청 금융범죄수사대 수사관들이 전자금융거래법 위반 혐의를 받는 머지포인트에 대한 압수수색을 마친 뒤 나오고 있다. /사진=뉴시스
모바일 바우처 머지포인트 판매 중단 사태와 관련해 한국소비자원(소비자원)이 거래를 중개한 판매업자·통신판매중개업자도 손해배상을 해야 한다는 결정을 내렸다.

소비자원은 머지포인트를 구매한 소비자들이 제휴 업체 대폭 축소 등을 이유로 판매업자·통신판매중개업자 등에게 대금의 환급을 요구한 집단분쟁조정 신청 사건과 관련해 머지플러스 외에 판매업자와 통신판매중개업자의 책임을 일부 인정하는 결정을 내렸다고 지난 14일 밝혔다.

해당 판매업자는 머지서포터, 스마트콘, 카카오, GS리테일, BGF리테일 등으로 책임 한도는 20%로 결정됐다.

통신판매중개업자는 위메프, 티몬, 11번가, 롯데쇼핑, 인터파크, 지마켓글로벌 등이다. 이들에게는 대형 플랫폼 사업자로서 소비자를 오인시킬 수 있는 표시·광고에 대한 책임이 있는 점 등을 고려해 책임 한도를 30%로 결정했다.

머지포인트는 편의점·대형마트·외식체인점 등 전국 2만개 제휴 가맹점에서 무제한 20% 할인 제공을 표방하던 서비스다. 머지플러스는 무제한 20% 할인을 내세우며 고객들을 모집해 가입자 수가 100만명에 달했다.

주로 청년·주부 등 앱테크(애플리케이션과 재테크의 합성어)족과 알뜰족(돈을 아끼며 규모 있는 지출을 하는 사람)들이 관심을 보였다. 2019년 1월 서비스 시작 후 1000억원 이상의 머지머니를 발행했다.

하지만 지난해 8월 포인트 판매를 중단하고 사용처를 축소한다고 공지하면서 환불 대란이 불거졌다. 이후 머지플러스 대표 등은 2020년 5월부터 2021년 8월까지 머지머니 20% 할인 판매로 고액 적자가 누적돼 정상적인 사업 운영이 어려워졌음에도 57만명의 피해자에게 이를 고지하지 않고 2521억원의 머지머니를 판매한 혐의 등으로 구속 기소됐다.
한영선 youngsun@mt.co.kr  | 

안녕하세요.머니S 유통 담당 한영선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